> 정치 > 국회·정당

주호영 "라임·옵티머스 특검과 공수처 동시에 출범하자"

"공석, 북한인권대사와 靑 특별감찰관도 함께 임명해야"

  • 기사입력 : 2020년10월20일 11:16
  • 최종수정 : 2020년10월22일 08: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0일 여당을 향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독소조항을 개정하고 라임·옵티머스 특별검사와 함께 동시에 출범시키자"고 제안했다.

이와 함께 현재 공석인 북한인권대사와 청와대 특별감찰관 임명도 동시에 처리하자고 촉구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10.20 leehs@newspim.com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표단 회의에서 "이낙연 대표가 라임 김봉현의 옥중서신과 관련해 공수처 설치를 서두르겠다고 했다"며 "라임과 공수처가 어떤 관계인지 제대로 알고 있나. 기승전공수처"라고 질타했다.

그는 "공수처를 말하기 전에 왜 법에 있는 것을 안하나. 국무총리 시절 북한인권대사와 청와대 특별감찰관을 4년 비워뒀다"며 "최소한 법에 있는 4년째 비워둔 것을 사과하고 어떻게 하겠다는 것이 도리 아닌가. 그렇지 않고 공수처 말만 하면 신뢰가 떨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 기회에 공수처 발족, 라임 사건 특검, 청와대 특별감찰관, 북한인권대사도 모두 임명해서 공백이 없도록 하자"며 "의석수로 밀어붙여서 공수처만 하겠다 하면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공수처 독소조항을 개정하고 동시에 출범할 것을 공식적으로 제안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한 "추미애 장관의 칼춤이 날이 갈수록 도를 더 해 가고 있다. 라임·옵티머스 사건은 대형 금융비리 사건에 권력이 개입한 것"이라며 "누가 주도했는지 비호 세력이 드러날 것이다. 권력과 민주당 실세들 이름도 오르내린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추 장관은 윤석열 총장을 수사에서 배제하고 나아가 윤 총장 일가 수사를 독려하는 결정을 했다. 이런 일로 라임·옵티머스 사건의 시선을 돌리려고 하지만 그럴수록 최종적 해결 방법은 특검 뿐이라는 확신"이라며 "공수처를 말할 것이 아니라 특검으로 제대로 수사하고 성공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