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28개펀드에서 '바이오·비대면·공유주택·IP'에 7700억 추가 투자

모태펀드 3717억원 출자와 민간부문 투자 더 해 연내 28개 펀드 조성

  • 기사입력 : 2020년10월05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10월05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바이오와 비대면 공유주택 지식재산(IP)등에 투자하는 7700억원 규모의 펀드가 추가로 조성된다. 모태펀드에서 출자한 3700억원에 민간부문 4000억원을 합쳐 4분기중 28개 자펀드에서 7700억원 규모로 조성할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특허청(청장 김용래) 등과 함께 한국벤처투자(대표 이영민)를 통해 모태펀드 3차 출자사업 선정을 마쳤다고 5일 밝혔다

이번 3차 출자사업에는 총 74개 펀드가 신청했으며 심의를 통해 최종 28개 펀드를 선정했다. 한국벤처투자를 통해 중기부 등 4개부처는 28개 펀드에 총 3717억원을 출자한다. 여기다 대기업 유니콘 등 멘토기업의 투자를 더해 연말까지 7693억원 규모로 28개 펀드를 조성할 예정이다.

김주식 중기부 벤처투자과장은 "스마트대한민국펀드 등 이번 모태펀드 출자사업이 우리 경제를 디지털 경제로 전환시키는데 기여할 것"이라며 "28개 펀드를 결정하는 대로 비대면·바이오·그린뉴딜 등은 물론 공유주택 지식재산 등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기부에 따르면 스마트대한민국펀드는 ▲비대면펀드 3416억원 ▲바이오펀드 1450억원 ▲그린뉴딜펀드 955억원 등 18개 펀드에 5821억원 규모로 조성된다. 상반기 조성한 5000억원에다 10월 670억원 규모의 추가 조성펀드를 더할 경우 총1조2000억원 규모가 된다. 올해 조성목표인 1조원을 2000억원 초과하는 규모다. 

지역 신산업 창출을 위한 규제자유특구 펀드도 대전·경남·강원 지방자치단체와 공동으로 3개 펀드,  352억원 규모로 조성한다. 지역의 특성에 맞는 펀드를 조성하기 위해 지역 혁신주체인 창조경제혁신센터, 지방에 본점을 두고 있는 운용사를 중심으로 선정했다.

소재‧부품‧장비 기업 육성을 위한 소재부품장비 펀드도 2개 펀드 720억원 규모로 추가 조성한다.

민간 공유주택 시장의 활성화를 위한 공유주택펀드도  2개 펀드 250억원 규모로 조성한다. 공유주택을 공급·운영하거나 공유주택 관련 공유서비스(세탁대행‧공유주차장 등)를 제공하는 스타트업‧벤처와 사회적기업 등에 투자한다. 

지식재산 금융투자 활성화를 위해 지식재산(IP) 수익화 프로젝트에 중점 투자하는 지식재산(IP) 직접투자펀드는 1개 200억원, 특허기술을 사업화하는 기업에 투자하는 특허기술 사업화펀드가 1개 350억원 규모로 조성된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