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조선

조선3사, 모잠비크·러시아 LNG선 수주 임박...4분기 반등 기대

모잠비크에서 현대중·삼성중 LNG선 16척 수주 기대
러시아에서도 삼성중·대우조선 쇄빙LNG선 15척 눈독

  • 기사입력 : 2020년10월04일 07:00
  • 최종수정 : 2020년10월04일 0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국내 조선3사(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가 상반기 극심한 수주절벽을 이겨내고 하반기 대형 프로젝트 수주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1년 이상 묵혀 왔던 모잠비크와 러시아 LNG선 건조 계약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지며 텅 빈 데크를 걱정해온 조선사들도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4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올 4분기 우리 조선사의 주력인 대형 LNG선 계약이 잇따를 전망이다.

먼저 모잠비크 프로젝트에서 LNG선 수주가 가까워졌다. 프랑스 에너지기업 토탈은 모잠비크 가스전에서 생산한 LNG를 운반하기 위해 모두 16척을 발주할 예정이다. 하반기 예고된 대표적인 대형 조선 프로젝트다. 업계에서는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이 각각 8척씩 수주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지난 8월 말 수주를 예상했던 사업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지난 7월말 열린 2분기 컨퍼런스콜에서 "모잠비크 프로젝트는 별다른 변수가 없는 한 8월말 종결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시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모잠비크 프로젝트는 사실상 마무리 단계로 형식적인 모잠비크 정부의 승인만 받으면 되는 상황이다"며 "용선 계약을 동시에 진행하다 보니 시간이 지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선의 시운전 모습 (제공=현대중공업) 2020.09.29 syu@newspim.com

이와 함께 우리 조선사들은 러시아 야말 프로젝트에서도 추가 수주를 기다리고 있다. 러시아 국영에너지 기업 노바텍이 추진하는 대규모 LNG 개발 사업인 '아틱 LNG-2' 프로젝트에서는 당초 발주 계획이었던 15척의 쇄빙 LNG선 외 추가로 10척이 더 발주될 계획이다.

삼성중공업은 이 사업에서 지난해 쇄빈 LNG선 5척을 먼저 계약한 바 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9월 러시아 국영 조선소인 즈베즈다와 쇄빙 LNG선에 대한 설계 계약을 맺은 쇄빙 LNG선의 기술파트너다. 업계에선 남은 10척에 대한 수주 가능성도 높게 보고 있다.

추가로 발주되는 10척은 대우조선해양과 중국 후동중화조선이 5척씩 나눠 맡을 가능성이 점쳐진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014년 러시아 야말 프로젝트에서 쇄빙LNG선 15척을 모두 수주하며 러시아 쉐빙LNG선에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우리 조선사 6월 이후 주력 선종인 LNG선과 VLEC선 등 가스선 발주가 재개되며 7월부터 수주 경쟁력을 회복하고 있다.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지난 7~8월 2개월 연속 선박 수주량 1위를 차지했다.

다만 상반기 극심한 수주 가뭄으로 1~8월 글로벌 누계 수주는 812만CGT로 작년(1747만CGT) 절반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8월 말 전 세계 수주잔량 6919만CGT 또한 지난 2004년 1월 이후 최저 수준으로, 상반기 수주 부진의 여파가 극명하게 드러났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모잠비크, 러시아 등 대형 LNG 프로젝트 발주가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상반기 극심한 수주절벽을 만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23조원 규모의 카타르 프로젝트도 건조계약으로 이어질 경우 조선업계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