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IT써보니] LG유플러스, 'U+초등나라'로 또 한번 '동심공략'

교과부터 영어·중국어까지 앱으로 '한 방에'
사용감 부드럽지만 UI 좀 더 세심해졌으면

  • 기사입력 : 2020년09월26일 09:48
  • 최종수정 : 2020년09월26일 09: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인터넷(IP)TV 약정이 끝나서 옮기려는데 어린이 콘텐츠가 좋은 곳 추천 부탁드립니다."

"이번에 자녀가 초등학생이 되는데 초등생 학습콘텐츠가 가장 많은 IPTV는 어딘가요?"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코로나19로 학교나 학원에 가기 어려워지면서 부모들이 초등학생 학습공백을 키즈콘텐츠로 보완하려 하고 있다. [자료=네이버카페 갈무리] 2020.09.25 nanana@newspim.com

최근 맘카페를 들어가면 이런 글들을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다. 미취학아동 대상 콘텐츠에 국한됐던 시장의 관심이 점차 초등학생으로까지 넓어지고 있는 것이다. 아이들이 코로나19(COVID-19)로 학교는 물론 학원에 가기도 어려워진 상황 탓이다.

LG유플러스는 지난 2017년에도 통신3사 중 최초로 미취학아동을 주 타깃으로 한 키즈콘텐츠, 'U+아이들나라'를 시장에 선보였다. 시장의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한 덕인지 이미 미취학아동 대상 키즈콘텐츠 분야에서는 단단한 입지를 가지고 있다. LG유플러스는 비대면·스마트로 바뀌고 있는 교육시장에 발 맞추기 위해 이번에도 통신3사 중 최초로 초등학생 대상 패드학습 콘텐츠를 시장에 내놨다.

LG유플러스가 이달 신규출시한 'U+초등나라'를 26일까지 이틀간 사용해봤다. 어린시절 매달 집으로 배달되던 전과목 종합학습지가 양방향 소통이 가능한 방식으로 멀티미디어화 된 것을 보니 신기함과 호기심이 뒤섞였다.

◆패드학습 각축전? "'가성비'·'다양성'으로 승부한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U+초등나라 메인화면. 2020.09.25 nanana@newspim.com

U+초등나라 애플리케이션(앱)을 시작하면 첫 화면에 'EBS스마트만점왕', 'U+아이들생생도서관', '리딩게이트', '키즈타임즈', '문정아중국어', '과학놀이교실'이 뜬다. 앱 하나로 EBS를 통한 교과학습과 중국어 학습, 영어 학습이 가능하다. 과학만화나 과학 및 코딩에 대한 짧은 분량의 유튜브 학습콘텐츠도 시청할 수 있다.

패드학습 서비스는 통신3사 중에서는 U+초등나라가 최초지만 학습지나 학원 기반의 중소업체들에서는 1~2년전부터 선보이던 서비스다. 이에 대해 LG유플러스는 시장에 이미 출시된 패드학습 서비스보다 50% 이상 저렴하면서도 여러 과목을 아우르는 '올인원 서비스'라는 점이 U+초등나라의 특징이라고 설명한다.

ICT 회사의 위엄일까. 다양한 기능을 한 데 담은 앱이지만, 중간에 에러가 나서 종료된다거나 로딩속도가 느리다는 경험은 하지 못했다. EBS만점왕으로 단원평가를 해 봤는데 정해진 시간 내 문제를 풀게 돼 있고 즉시 채점이 가능하며 해설도 문제와 함께 바로 볼 수 있어서 굉장히 편리했다. 강의를 들을 땐 바로 옆 화면에 마련된 노트를 통해 필기를 하거나 손으로 써 가며 수학문제를 계산해볼 수도 있다.

여러 학습콘텐츠를 한 앱에서 사용가능한 것이 강점이라면 콘텐츠의 양이 풍부해야할 뿐 아니라 주기적인 콘텐츠 업데이트가 관건일 것이다. 우선 기존 구비된 콘텐츠 양은 수개월 동안은 걱정없이 이용가능해 보인다. 영어 책을 볼 수 있는 '리딩게이트' 메뉴로 들어가면 총 20개 단계로 세분화된 영어도서 수백권이 저장돼 있다. 학습용 만화나 유튜브 영상도 한달 안에 끝내기엔 어려운 양이다.

업데이트 주기의 경우, 미국 3~5학년 대상의 영자신문인 '키즈타임즈'는 주1회, 과학놀이교실의 콘텐츠는 LG에서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인 LG사이언스랜드 등과 연동해 주기적으로 업데이트할 예정이라는 게 LG유플러스측 설명이다.

만약 학습 중 언제든 유튜브, 게임, 인터넷 서핑 등 다른 놀이거리에 자녀가 유혹되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면 전용 태블릿을 구매하는 것이 대안이 될 수 있다. 별도로 판매되는 특화 태블릿(갤럭시탭S6 라이트)은 유해콘텐츠를 차단하고 사용시간을 설정할 수 있다. 만약 디지털 기기 이용에 좀 더 능숙하다면 특화 태블릿 구매 대신 특정 앱 사용을 제한할 수 있는 다른 생산성 앱을 다운받아 이용해도 된다.

◆학습보상방식 체계화되고 UI 좀 더 세심해졌으면

초등학교 저학년 시절 방과 후 집에 돌아와서 종합학습지 푸는 데 꽤나 열심이었다. 이유는 1일 목표량을 다 채운 뒤 학습지 맨 뒷장에 있는 스티커를 하나씩 붙여서 퍼즐을 완성하기 위해서였다. 초등나라에도 이처럼 어린이들을 혹하게 할 보상시스템이 있다.

스스로 세운 공부계획을 지키면 한 계획당 젤리 3개를 주는데, 이것을 모으면 현실세계(?)에서 아이스크림이나 햄버거로 교환할 수 있는 쿠폰을 지급한다. 다만 아쉬운 점은 최소 6400개는 모아야 쿠폰으로 바꿀 수 있다는 것.

최소 2100번이 넘는 계획을 지켜야 한다는 얘기인데 성인보다 인내심이 부족한 어린이들에게 얼마나 큰 동기부여가 될 지는 의문이다. 실제 재화로 교환하기 위해 필요한 젤리 개수는 그대로 두더라도 중간중간 캐릭터 수집과 같은 소소한 보상체계가 추가되면 좋을 듯하다.

이밖에도 세심한 이용자경험(UI) 측면에서 아쉬운 부분이 있었다. 'EBS 만점왕'을 켜고 국어 과목 단원평가를 풀 때 화면 맨 아래 제출 버튼이 있는 부분에 문제 지문이 하단부가 가려져 끝까지 읽기가 어려운 문제들이 몇 개 있었다. EBS만점왕을 통해 공부방으로 들어가 강의를 듣고 나오면 처음 프로필을 통해 설정했던 학년과 과목이 리셋돼 매번 재설정해야 하는 것도 귀찮은 부분이다. 아직 출시 초기인 만큼 이런 부분들의 UI는 차차 개선될 것이라 생각한다.

U+초등나라는 현재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기반 태블릿에서만 사용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지난 10일 기자간담회에서 향후 iOS와 IPTV를 통해서도 초등나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