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두산인프라코어 매각 예비입찰 28일로 연기

DICC 소송 리스크 해소에 원매자들 투자 가치 재분석

  • 기사입력 : 2020년09월21일 18:06
  • 최종수정 : 2020년09월22일 07: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두산인프라코어 예비입찰이 오는 22일에서 28일로 미뤄졌다.

21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매각 주관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는 인수후보자들에게 예비입찰일을 28일로 연기했다고 통보했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두산인프라코어가 중동 시장에서 판매하고 있는 50톤급 대형 굴착기 모델 DX520LCA (제공=두산인프라코어) 2020.09.21 syu@newspim.com

기간 연장은 인수후보자들이 투자 가치 분석을 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그룹이 인프라코어 중국법인(DICC) 관련 소송 결과에 따른 배상금을 책임지기로 하면서다.

인수후보자들의 높은 관심을 나타내면서 두산인프라코어 예비입찰 성사 가능성도 높아졌다. MBK파트너스 등 국내 대형 사모펀드(PEF)에서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두산그룹은 이날 동대문 두산타워를 8000억원에 매각하기로 하면서 '3조 자구안' 이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앞서 두산솔루스, ㈜두산 모트롤사업부 등을 매각해 1조4000억원을 마련했고, 최대 1조원 가량으로 추산되는 인프라코어까지 매각하면 3조원 이상의 자금을 마련하게 된다.

두산그룹은 매각 자금을 1조3000억원 규모로 추진 예정인 두산중공업 유상증자에 투입하고, 차입금 상환에 사용할 예정이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