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종합] 두산그룹, 두산타워 8000억에 매각…"재무구조 개선 목적"

두산솔루스·모트롤 등 총 매각규모 2.2조
두산인프라코어 예비입찰 22일…최대 1조 기대

  • 기사입력 : 2020년09월21일 16:58
  • 최종수정 : 2020년09월21일 18: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두산그룹의 상징 건물인 동대문 두산타워가 마스턴투자운용에 8000억원에 팔렸다. 두산솔루스 등 현재까지 매각을 확정한 금액은 2조2000억원에 달한다.

㈜두산은 21일 이사회를 열고 두산타워 빌딩을 부동산 전문 투자업체인 마스턴투자운용에 8000억원에 매각하기로 의결한 뒤 공시했다. 처분 예정일은 오는 28일이다.

서울 중구에 위치한 두산타워의 모습. [사진=이형석 사진기자]

두산은 "이번 매각은 그룹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목적"이라고 말했다.

서울 동대문 패션 시장에 자리한 두산타워는 지하 7층, 지상 34층의 연면적 12만2630㎡ 규모로, 1998년 준공됐다.

두산그룹은 두산타워를 포함해 2조2000억원의 매각대금을 확보했다. 두산솔루스와 ㈜두산 모트롤사업부, 클럽모우CC, 네오플럭스, 두산타워를 매각한 데 이어 두산인프라코어 등 다른 자회사 매각도 추진 중이다.

두산인프라코어 매각 예비입찰이 22일로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두산중공업이 보유한 지분 36.27%의 매각규모는 최대 1조원 규모로 거론된다.

두산그룹은 채권단으로부터 총 3조6000억원을 지원받으며 3조원 이상의 재무개선을 약속한 바 있다.

unsa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