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신비의 빅데이터 중국 이우지수, 콕 찝어 2020 미국대선 '트럼프가 승리한다'

트럼프 후보진영 유세용품 수출오더 압도적으로 많아
2016 미 대선, 2018년 영국 왕실 결혼 월드컵 결승 맞춰
미국 코로나 환자 2000명때 마스크 오더 받고 팬데믹 예견

  • 기사입력 : 2020년08월31일 17:18
  • 최종수정 : 2020년09월01일 00: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미국 대선에서 현직 대통령인 트럼프 후보가 승리한다".

여론 조사기관이나 선거 전문기관의 예측이 아니라 중국 남방의 제조 수출기지 저장(浙江)성 이우(義烏)의 상인(기업인)들이 내다본 11월 미국 대선 결과다.

후보 진영별 유세 용품 수출 주문을 바탕으로 일반의 예측을 완전이 뒤엎고 2016년 미국 선거 결과를 정확히 예측한 '이우지수'가 4년 후인 이번에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할 것이라고 점쳐 관심을 끈다.

'이우지수'는 세계의 제조공장 이우시의 수십만종 관련 제품 수출 오더에 기초해 서방 주요 선거 판세 등 정치 이벤트, 월드컵 결승전 결과 등을 예측하는 비공식적인 지표다. 미국 대선판세의 경우 티셔츠 휘장 가면 마스코트 등 이우 공장에 대한 각 후보 진영의 유세용품 주문량을 보고 후보의 당락을 가늠한다.

정확도가 워낙 높다보니 이우 상인들에 대해 '쪽집게 도사(神仙)', '귀신은 속여도 이우 상인들은 못속인다'는 농담아닌 농담이 나올 정도다.

2016년 미국대선에서는 대부분 매체와 정치 전문가들의 예상과 정반대로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을 정확히 예측, 세계 선거 분석가들을 놀라게 했다. 이때부터 '이우지수'는 미국 대선을 비롯한 세계적인 이벤트 결과를 예측하는 도구로 큰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요새 미중 신냉전 등의 이유로 미국 대선에 대한 중국의 관심은 역대 어떤 미국 선거 때 보다 뜨겁다. 누가돼도 큰 변화는 없겠지만 그래도 트럼프 대통이 아니었으면 하는 바램이 크다. 이런 가운데 텐센트 등 중국 매체는 '신비의 빅데이터 트럼프 당선을 점치다' 라는 내용의 리포트에서 이우 지수로 볼때 이번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재선 성공)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중국 매체들은 2020년 11월 미국 대선의 풍향계로서 이우지수가 트럼프 대통령의 승리 가능성을 분명히 예시했다고 밝혔다. 중국 뿐만 아니라 해외 매체들도 '이우지수'에 관심을 보이며 최근 트럼프 진영 유세용품 주문량이 바이든 후보 보다 훨씬 많다고 이우 현장 발로 보도했다.

이우상인들에 따르면 5월 전까지는 바이든 후보 진영의 선거 관련 휘장과 용품 주문이 트펌프 대통령 보다 많았다. 하지만 6월 이후 트럼프 대통령의 유세용 휘장과 마스코트 주문 등이 바이든 후보를 따돌리기 시작했고 현재는 하루 주문량이 2000건을 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이우시는 세계 잡화 제조 수출의 메카와 같은 도시다. '신비의 빅데이터'로 이우 상인들이 수출 오더로 판단하는 '이우지수'가 11월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성공을 점쳐 화제가 되고 있다.  2020.08.31 chk@newspim.com

미국 대통령 선거 결과 예측에 있어 이우지수의 정확도는 모든 선거 전문가들과 인공지능(AI) 빅데이트를 능가한다고 이우지수 신봉자들은 밝히고 있다. 특히 어느 한쪽 후보의 유세 관련 용품 구매량이 다른 쪽 보다 월등히 많을 때 이 등식은 100% 성립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2016년 5월 미국 언론과 선거 리서치 기관들은 조사 결과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지지율 54%를 기록, 지지율 41%의 트럼프 후보를 가볍게 승리할 것이라며 6개월 후에는 미국에서 사상 첫 여성 대통령이 출현하게 됐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하지만 당시 '이우지수'는 이런 관측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정반대 시나리오를 내놨다. 이우 수출 제조 공장 사장들은 트럼프 후보 진영으로 부터 쇄도하는 휘장 등 선거용품 주문량에 근거해 당시 선거 판세와 전혀 동떨어진 상황인 트럼프 후보의 승리를 점친 것이다. 당시 이우시 제조업체 사장들의 목소리에 귀기울이는 이는 아무도 없었다. 

2016년 미 대선당시 트럼프 후보의 유세용 티셔츠 주문량은 힐러리 캠프 보다 10배나 많았다. 이우 상인들은 수출 오더로 볼때 미국 유권자들이 입으로는 힐러리를 지지하지만 표는 트럼프를 향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고 6개월 후 이 예측은 한치 오차없이 맞아 떨어졌다.

'신비의 빅데이터'라는 별명이 붙은 이우 지수는 미국 대선외에 세계 정치 및 스포츠 이벤트에도 그대로 적용됐다. 이우시 상인들은 영국 왕실 휘장 등 혼례 관련 용품 주문이 급증하는 것을 보고 2018년 영국 해리 왕자와 마클 왕비의 결혼식도 일반에 소문이 나기  6개월 전에 알아챘다.

같은 해인 2018년 이우지수는 월드컵 결승전 결과도 프랑스 우승 쪽으로 미리 예견했다. 결승 전을 앞두고 당시 우승국인 프랑스 우승 목도리와 국기 주문이 급격히 늘어났다. 이우의 중소 재조업체 사장은 어느날부턴가 프랑스 손 국기와 우승 스카프 등 십여만 건의 용품 오더가 날아들면서 이우시 일대애서는 프랑스 팀의 우승을 확신했다고 밝혔다.   

중국 남방 저장성 인구 130만 명의 작은 도시 이우시는 세계 잡화류 생산의 메카와 같은 곳이다. 약 40만 종의 제품을 생산하며 210여개 국가와의 무역을 통한 연간 주문 교역량만 해도 300억 달러 내외에 달한다. 8000여개 외국 기업이 이우에 둥지를 틀고 있다. 중국 최고 부자도시로서, 도로를 달리는 자동차 두대중 한대가 벤츠라는 말이 나올 정도다.

'이우지수'는 글로벌 잡화시장 수백만개 제품 가격의 나침판인 동시에 글로벌 이벤트의 풍향계로 자리를 확고히 하고 있다. 이우의 생산 수출 오더는 미국 대선 등 글로벌 정치와 영국 황실 혼례식 월드컵 올림픽 등 세계 스포츠 이벤트 등을 예측하는 거대한 빅데이터로 여겨지고 있다.

이우지수는 미국에서 코로나19가 대폭발할 것이라는 것을 인공지능 빅데이터에 앞서 포착해냈다. 미국이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강건너 불 보듯할 때 이우상인들은 대량의 마스크 주문장을 받아들고 한발 앞서 환자 대폭발을 예견했다. 미국 전역의 환자가 단 2000명이었던 당시, 미국 코로나 사태가 환자 500만명의 팬데믹에 이를 것이라고 누구도 예측못했으나 이우지수가 그 낌새를 알아챘다는 것이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