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미국, '뉴스타트' 조건부 연장 의사...러시아 난색에 협상 난항 예상

  • 기사입력 : 2020년08월19일 09:52
  • 최종수정 : 2020년09월01일 09: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이 내년 2월 만료되는 러시아와의 '뉴스타트(New START·신전략무기감축협정)'에 대해 조건부 연장 의사를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오스트리아 빈 현지시간으로 18일 보도했다.

이날 마셜 빌링슬리 미국 국무부 군축 담당 대통령특사는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무차관과 전날부터 빈에서 열린 이틀간의 고위급 회담을 마치고 전화 언론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빌링슬리 특사는 연장을 위한 조건으로 ▲군축 대상에 러시아의 단거리 핵무기 추가 ▲검증 시스템 강화 ▲중국의 군축 협정 참여를 위한 틀 마련 등 3가지를 제시했다.

미국이 조건으로 내건 러시아의 단거리 핵무기 부분은 군축 조약에 명시된 제한 대상을 대폭 확대하겠다는 의미다. 뉴스타트는 핵탄두와 함께 그 운반 수단인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전략폭격기,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배치 수를 제한하고 있다.

미국이 중국의 참여를 위한 틀을 마련할 것을 요구한 건 기존 입장에서 한 발 물러났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뉴스타트를 대체하는 어떠한 협정에도 중국이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중국의 즉각 참여를 압박해왔다.

이를 두고 트럼프 행정부가 일단 중국의 참여를 보류하는 한편, 러시아와의 양자 협상에 속도를 내 올해 11월 3일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단기적인 성과를 올리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하지만 미국이 제시한 조건에 러시아 측이 난색을 표해 협상에 난항이 예상된다. 랴브코프 차관은 러시아는 뉴스타트의 연장을 지지하지만 그에 따른 "어떠한 대가도 지불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며 러시아는 연장 조건이 없다고 밝혔다.

뉴스타트는 미국과 러시아가 2010년 체결한 것으로, 기한은 2021년 2월이다. 뉴스타트가 연장되지 않을 경우 1972년 이후 처음으로 미국과 러시아 간의 핵 군축 관련 조약은 없어지게 된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