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與 "여당 몫 공수처장 추천위원 지명 이번 주 마무리"

'객관적·중립적 인물' 지명 원칙…"국민 납득할 만한 인물"
백혜련 "원내 상황 지켜보며 통합당 협조 요청할 것"

  • 기사입력 : 2020년07월06일 15:30
  • 최종수정 : 2020년07월06일 1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이번주 중 자당 몫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2명을 지명할 계획이다. 

민주당 소속 백혜련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공수처추천위원 추천을 위한 1차 비공개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주 내로 추천 위원 (지명)을 마무리하기로 정했다"고 밝혔다. 

백 의원은 추천위원 지명 기준과 관련해선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는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인물을 추천위원으로 한다는 원칙을 정했다"며 "국민들이 보기에 충분히 설득력을 가질 수 있는 (인물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법제사법위원회 간사가 지난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6.16 leehs@newspim.com

민주당은 지난 3일 공수처장 후보추천위 구성을 위한 추천위를 구성하고 공수처 출범 준비작업에 본격 돌입했다. 공수처법에 따라 민주당은 공수처장 추천위원 7명 가운데 2명을 추천할 수 있다. 

이날 회의에선 한두 명 인사가 물망에 올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백 의원은 구체적 후보군과 관련해선 "계속 발굴하고 서로 의견을 나누기로 했다"며 말을 아꼈다. 

다만 미래통합당이 공수처 자체가 위헌이라며 후보추천위 구성에 부정적 입장을 견지하고 있어 법정 출범시한을 지키긴 어려울 전망이다. 

백 의원은 "15일은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 같다"며 "원내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볼 수 밖에 없다. 통합당이 오늘 상임위 명단을 제출한다고 하니 원내는 원내대로, 법사위는 법사위대로 따로 이야기해보고 (통합당에) 협조를 요청할 것"이라고 했다. 

통합당은 지난 5월 공수처법 헌법소원심판을 청구한 상태다. 헌법재판소의 위헌 심판결과가 나올 때까지 대치국면이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통합당은 결과를 지켜본 후 판단하겠다는 유보적 입장이다. 

백 의원은 이와 관련해 "헌법재판소 결정이 언제 나올지 모르나 통합당의 (유보적 입장이) 유지 될지, 안 될지도 (모른다)"며 "(통합당이) 원내 복귀하면 달라질 수 있는 부분이기에 (협조 가능성을) 열어놓고 논의하겠다"고 했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