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볼턴은 정신병자..회고록은 완전 허구" 독설

  • 기사입력 : 2020년06월19일 00:38
  • 최종수정 : 2020년06월19일 16: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존 볼턴 전 국가안보보좌관을 '정신병자'라고 비판하면서 그의 회고록도 '허구'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끔찍한 평가를 받고 있는 볼턴의 책은 거짓말과 지어낸 이야기의 모음"이라며 "모든 게 나를 나쁘게 보이게 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회고록에서) 내가 했다는 어리석은 말들의 다수는 결코 한 적도 없고 순전한 허구"라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그저 '정신병자(sick puppy)' 같은 그(볼턴)를 해임한 데 대해 앙갚음하려는 것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오는 23일 출간 예정인 회고록 '그것이 일어난 방'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재선승리 지원을 간청했다고 폭로하는 등 트럼프 대통령의 대외 정책과 이면을 신랄히 비판했다.  

그는 이날 오전 방영된 ACB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대통령직에 부적합하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협상의 세부 내용도 모른 채 오로지 재선과 사진 촬영을 위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을 가졌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2018년 4월부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내다 지난해 9월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격 해임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내려다 보는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