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볼턴 "폼페이오,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때 '트럼프 완전 헛소리꾼' 험담"

  • 기사입력 : 2020년06월18일 10:57
  • 최종수정 : 2020년06월19일 16: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018년 싱가포르 6·12 북미 정상회담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그는 완전 헛소리투성이다(He is so full of shit)"라고 험담하는 쪽지를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에게 슬쩍 넘겼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는 이날 볼턴 전 보좌관의 회고록, '그것이 일어난 방: 백악관 회고록'(The Room Where It Happened: A White House Memoir)을 입수해 이같이 보도했다. NYT는 이어 폼페이오 장관이 싱가포르 정상회담 한 달 뒤에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외교 성공 확률은 '제로'(0)라고 말했다고 회고록에 적혔다고 전했다.

이날 앞서 미국 언론들은 트럼프 행정부의 내막을 폭로한 볼턴 전 보좌관의 회고록을 발췌해 잇따라 보도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이 책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작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미중 정상회담 당시 시 주석에게 2020년 대선에서 "승리가 보장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간청했다"면서 재선을 위해 미국 농산물을 대량 구매하라고 압박했다고 썼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NYT에 따르면 볼턴 전 보좌관의 회고록은 오는 23일 출간될 예정이다. 하지만 전날 트럼프 행정부는 회고록에 기밀정보가 포함돼 있다며, 법무부와 법무장관실 명의로 회고록 출간을 막아달라는 소송을 워싱턴DC 연방법원에 제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내려다 보는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