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볼턴 "김정은, 만만한 트럼프 이용하려 단독회담 요청"

  • 기사입력 : 2020년06월18일 19:15
  • 최종수정 : 2020년06월19일 16: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북미 정상회담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북한이 요청해 단독회담으로 이뤄졌다는 폭로가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을 폭로하는 내용을 담은 회고록 출간을 앞둔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17일(현지시간) ABC방송 인터뷰에서 "적대국 지도자들은 트럼프가 재선에 과하게 집착하고 있다는 점을 이용해 트럼프 대통령을 쉽게 조종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1, 2차 정상회담 모두 단독으로 회담했다. 볼턴 전 보좌관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도 트럼프 대통령과 배석자 없이 만나는 단독회담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볼턴 전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을 푸틴 대통령에 비교하기도 했다. 푸틴 대통령은 국제사회에서 러시아의 전략적 입장에 대해 제대로 이해하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보고서나 전문가를 통해 현안을 이해하려 하지 않았다며 깎아내렸다.

그러면서 "푸틴은 트럼프를 마음대로 조종할 수 있다고 생각할 것"이라며 "'협상의 달인' 트럼프는 뉴욕 부동산 거래에나 어울린다"고 혹평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오는 23일 트럼프 대통령을 보좌하며 겪은 일은 담은 회고록 '그것이 일어난 방: 백악관 회고록'(The Room Where It Happened: A White House Memoir)을 출간할 예정이다. 

백악관은 출판 금지 소송을 제기했지만, 지난해 미중 정상회담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에게 2020년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요청했다는 등 회고록에 담긴 내용이 하나씩 언론에 공개되면서 워싱턴 정가에 파장이 일고 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