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코로나19] 고용부, 대구·경북 청도지역 근로감독·산업안전감독 잠정 유예

  • 기사입력 : 2020년02월21일 18:25
  • 최종수정 : 2020년02월21일 18: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대구·경북지역에 대한 근로감독·산업안전감독, 노무관리지도, 자율개선 지원 등을 잠정 유예하기로 했다. 

고용노동부는 21일 코로나19 대응 확대 중수복회의에서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대구와 경북 청도지역에서 '감염병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함에 따라, 이재갑 고용부 장관 주재로 서울고용노동청에서 '코로나19 긴급 대책회의'을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17일 오후 경기 화성 발안산업단지를 방문해 자동차부품 업체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이번 간담회는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 현지 자동차 부품공장 가동이 중단됨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자동차 업계 현장 관계자들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사진=고용노동부] 2020.02.18 jsh@newspim.com

이 자리에서 이 장관은 "대구·경북 지역의 특별한 상황을 고려해 감독관의 사업장 방문 및 민원인의 고용센터 방문을 최소화하고, 집체교육을 연기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고용부는 4가지 사항을 전국 지방고용노동관서 등과 공유하고, 즉각 조치했다.

먼저 별도의 지시가 있을 때까지 대구·경북지역에 대한 근로감독·산업안전감독, 노무관리지도, 자율개선 지원 등을 잠정 유예한다. 감독 재개시기는 진행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추후 결정할 방침이다. 

또한 구직급여 수급자가 고용센터에 방문하지 않고 구직급여를 받을 수 있도록 신속 조치했다. 

이와 함께 대구·경북지역 정부지원 민간기관 훈련과정 중단을 권고하고, 대구·경북지역 폴리텍 개강일시를 일괄 연기(3.2→3.16)했다. 

마지막으로 대구·경북지역의 방역관련 업체 등에 대한 특별연장근로 인가 및 피해기업에 대한 고용유지지원금 지급도 최대한 신속히 처리하라고 지시했다.

고용부는 주말 상황을 면밀히 살피면서 오는 24일 오전 10시 '코로나19 고용노동 대책회의'를 개최하여 추가 대응 방안을 이어갈 예정이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