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전문가 진단] "北 신종코로나 中 지원금, 정상국가 이미지 정치"

문성묵 "김정은, '은둔' 김정일과 달리 이미지 중시"
조성렬 "北, '정면돌파' 핵심 中 관리 차원…친선 강조"
임재천 "제재 완화 등 힘 실어 줄 것이라는 기대감도"

  • 기사입력 : 2020년02월03일 05:00
  • 최종수정 : 2020년02월03일 16: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위로 서한과 지원금을 보낸 것은 정상국가 이미지를 대내외적으로 과시하려는 '이미지 정치'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북한이 중국에 지원금을 전달한 것은 지난 2008년 김정일 당시 국방위원장이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에게 보낸 쓰촨성 대지진 위로금 10만달러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 6월 2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내외가 대집단체조 '인민의 나라'와 예술공연 '불패의 사회주의'를 관람했다. [사진=노동신문]

◆ 문성묵 "김정은, 父와 다른 '이미지 정치'"…조성렬 "'정면돌파' 핵심 中과 친선 강조"

문성묵 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국제사회가 어려움에 동참하듯 우리도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할 건 한다는 것"이라며 "북한은 자신들이 정상국가라는 걸 대내외적으로 강조하려는 목적이 있다"고 분석했다.

문 센터장은 "또한 국제사회에서 북한을 인권 폭압적이라고 지적하는데 '이만큼 인도주의적인 조치를 한다', '오해하지 말라' 등의 의지를 피력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을 것"이라며 "더불어 대북제재 국면 속에도 얼마든지 남을 도울 수 있다는 메시지를 발신하고자 하는 목적도 있는 것 같다"고 했다.

문 센터장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은둔의 정치' 였다면 김 위원장은 드러내고 과시하는 '이미지 정치'"라며 "이번 시 주석에 대한 서한과 지원금 전달은 김 위원장이 이미지를 굉장히 중요시 여기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지적했다.

지난해 20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및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내외가 기념촬영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노동신문]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연구위원도 "정상국가 이미지를 과시 하려는 목적이 있다"며 "중국 스타일상 북측의 작은 성의에 그 이상을 주려고 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조 위원은 "더불어 북중관계가 '정면돌파전'의 핵심이기 때문에 북중친선을 다시 한 번 강조하려는 의도도 깔려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지난 2018년 6월 김 위원장은 방중 당시 중국을 '한 참모부'라고 표현한 적이 있다"며 "이번 서한에서 '친혈육' 등의 언급은 당시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임재천 고려대 통일외교학부 교수는 "돈독한 관계에 있는 국가가 어려움에 빠졌을 때 십시일반(十匙一飯). 여럿이 힘을 합하면 한 사람쯤은 도와주기 쉽다) 차원의 지원"이라며 "또한 향후 핵문제, 대북제재 완화 등에 있어서 자신들의 편을 더 들어줄 것이라는 기대감도 담겨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울러 외교가 안팎에서는 김 위원장의 위로 서한은 지난 1일 중국을 방문한 김성남 노동당 국제부 제1부부장을 통해 전달됐을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을 제기한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세에 국가 방역 비상체계를 선포하는 등 사실상 '밀봉 정책'에 돌입했지만, 북중친선을 강조하기 위해 당 고위 인사를 파견해 서한을 직접 전달했을 것이라는 얘기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2일 김 위원장의 위로 서한과 지원금 전달 소식을 1면 톱뉴스로 다뤘다.[사진=인민일보 홈페이지 캡처]

◆ 中 공산당 기관지, '김정은 위로 서한' 대대적 보도…지원금 소식은 빼

한편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2일 김 위원장의 위로 서한과 지원금 전달 소식을 1면 톱뉴스로 다뤘다. 다만 북한의 지원금 전달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신문은 "김 위원장이 서한에서 시진핑 주석의 영명한 지도 아래 중국 공산당과 정부, 인민이 전염병 저지전에서 반드시 이길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시 주석이 김 위원장과 북한 노동당, 인민의 위로와 지지에 진심으로 감사를 표했다고 전했다.

북한도 같은 날 주민들이 보는 신문을 통해 김 위원장의 위로 서한과 지원금 지원 소식을 1면에 게재하며 대대적으로 선전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서한에서 "우리 당과 인민은 중국에서 발생한 이번 전염병 발병사태를 자기 일처럼 생각하며 한집안 식구, 친혈육이 본 피해로 여기고 있다"고 밝혔다.

신문은 그러면서 "조선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1월 31일 결정에 따라 조선 노동당 중앙위는 중국 공산당 중앙위에 지원금을 보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구체 액수는 언급하지 않았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