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트럼프 "김정은, 대단한 골퍼"...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앞두고 칭찬

  • 기사입력 : 2020년01월26일 16:40
  • 최종수정 : 2020년01월26일 16: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골프를 즐겨 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은 대단한 골퍼"라고 칭찬했던 사실이 공개됐다.

25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트럼프 미 대통령이 2년전 싱가포르에서 열린 1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기부자들과 함께 한 자리에서 이 같은 발언을 했다.

이는 현재 미 상원에서 진행 중인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심판을 계기로 외부에 알려지게 됐다.

상원의 탄핵 심판이 한창인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인 루디 줄리아니의 지인이자 '우크라이나 스캔들' 연루 인물 중 한 명인 우크라이나 출신 사업가 레프 파르나스의 변호인이 당시 촬영한 1시간 분량 영상을 공개한 것이다.

영상에 따르면 트럼프는 지난 2018년 4월 30일 트럼프 그룹이 소유한 워싱턴 트럼프인터내셔널호텔에서 열린 기부자 만찬 행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당시 트럼프가 북한과의 첫 정상회담 날짜와 장소를 정했다고 하자 한 참석자가 인천 송도국제도시의 잭 니클라우스 골프장을 회담 장소로 또 추천했고, 트럼프는 이에 대해 크게 웃으며 "알다시피 김정은은 대단한 골퍼"라고 대답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