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기보, 8개 민간 기술거래기관과 기술이전 협약

기관 인프라 활용해 기술이전 중개 활동 공동 추진

  • 기사입력 : 2019년12월26일 14:00
  • 최종수정 : 2019년12월26일 17: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기술보증기금(기보)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스퀘어에서 8개 민간 기술거래기관과 '공동 기술이전 및 사업화 지원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술거래시장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협약에 참여한 민간기술거래기관은 ▲시공아이피씨 ▲이디리서치 ▲FNP파트너스 ▲피앤아이비 ▲위노베이션 ▲특허법인 부경 ▲지티티비 ▲아이피엠에이 등 8개 기관이다.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기술보증기금(기보)은 8개 민간기술거래기관과 26일 '기보-민간 공동 기술이전 및 사업화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이종배 기보 이사(앞줄 왼쪽 두번째)와 조규대 기보 전무(앞줄 왼쪽 여섯번째). [사진=기보] 2019.12.26 justice@newspim.com

기보는 기술이전 전담조직인 8개의 기술혁신센터와 8개 민간 기관과의 1:1 매칭을 통해 기술이전 중개 활동을 공동 추진하게 된다.

협약에 따라 기보는 기술수요 정보를 민간에 제공하고, 민간은 제공받은 기술수요 정보를 활용해 기보와 공동으로 기술이전 중개 활동을 추진한다. 기술이전이 완료되면 기보는 기술을 양도받는 기업에 기술이전 및 사업화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한다.

기보는 2014년부터 기술거래 플랫폼인 테크브릿지를 구축하고 기술이전·사업화 지원업무를 추진해 현재까지 약 3700여 건의 공공기술을 중소기업으로 이전했다.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중개 활동에 특화된 민간 기술거래기관과 상호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기술거래시장 활성화를 견인하겠다는 전략이다.

조규대 기보 전무이사는 "이번 협약은 기보의 기술거래 인프라와 정보를 공유하고 민간과 협업하는 첫 시도로 의미가 깊다"며 "앞으로 민간과의 협력을 강화해 중소벤처기업의 기술경쟁력 제고와 공공기술의 사업화 촉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