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소·부·장 경쟁력 강화 위해 기보·KITIA·기업은행 맞손

6일 '소재·부품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 체결

  • 기사입력 : 2019년12월06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12월06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경하 기자 =기술보증기금은 6일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한국소재부품투자기관협의회(이하 KITIA), IBK기업은행과 '소재·부품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소재부품기업의 원천기술 확보와 산업경쟁력 제고를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세 기관은 협약을 통해 소재·부품산업의 국산화와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기술독립을 적극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협약에 따라 KITIA가 R&D자금과 투자를 지원한 소재·부품기업 중 우수기업을 기보에 추천하면 기보는 기술개발과 사업화에 필요한 자금을 보증비율과 보증료 등을 우대해 보증한다. IBK기업은행은 기업이 부담하는 보증료를 지원해 대출을 실행한다.

기보는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이미 1조원 규모의 기술보증을 지원하고 있으며, 강소기업 100 선정에 적극 참여하는 등 중소기업의 기술자립도를 높이고 수출규제 피해가 확산되지 않도록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영춘 기보 이사는 "소재부품기업 선별·지원에 강점을 보유한 KITIA가 추천한 기업은 국내 소재·부품 분야에서도 우수한 기술력을 확보한 기업"이라며 "IBK기업은행과 함께 해당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우대함으로써 소재·부품 분야의 국산화를 앞당기고 나아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기술보증기금]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