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홍콩 구의원 선거, 민주 진영 85% 차지...'親中 정치권' 판도 변화 어려워

  • 기사입력 : 2019년11월26일 11:19
  • 최종수정 : 2019년11월26일 11: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지난 24일 치러진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전체 의석의 85%를 차지한 것으로 최종 집계됐다. 4년 전 약 30%에서 대폭 늘어난 것이다. 6개월 동안 계속돼 온 민주화 시위의 지지와 중국의 억압에 대한 반감을 보여줬다는 평가가 대다수다.

하지만 이번으로 친중 세력이 점하고 있는 홍콩의 정치 지형이 쉽게 바뀌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구의원 선거는 중앙 의회 격인 입법회 의원을 뽑는 것이 아닐뿐더러 차기 입법회 의원 및 행정장관 선출에 미치는 영향력도 작기 때문이다. 중국의 반발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 구의회 전체 18곳 가운데 17곳 과반...전체 의석 85% 차지

26일 블룸버그·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번 구의원 선거 개표 결과 민주 진영은 전체 구의회 18곳 가운데 17곳에서 과반을 차지, 전체 의석 452석 가운데 85%인 385석을 확보했다. 2015년 구의원 선거 당시(전체 431석) 126석으로 29%를 점했던 데서 대거 약진한 결과다.

홍콩 구의원 선거가 치러진 24일(현지시간) 사우스 호라이즌 웨스트 지역의 투표소에서 시민들이 개표 과정을 지켜보고 있다. 2019.11.24. [사진=로이터 뉴스핌]

친중 진영은 59석으로 전체 중 13%를 차지하는 데 그쳤다. 4년 전 선거 당시 69%였던 298석에서 대폭 줄어든 것이다. 친중 진영이 '대패'했다는 평가가 잇따랐다. 이번 선거에서 중도파는 8석을 차지했다. 2015년 당시에는 중도파 의석이 7석이었다.

이번 선거는 지난 6월부터 지속해 온 민주화 시위의 찬반을 묻는 '주민 투표'로 평가됐다. 시위 장기화로 시민들이 일상 생활에 지장을 받았음에도 시위대의 요구를 묵살한 정부를 심판했다는 설명이 나왔다. 친중파의 우위를 전제로 한 중국의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가 타격을 받았을뿐 아니라 정부 태도에 변화가 있을 것이라는 기대도 나왔다.

◆ 구의원, 입법회·행정장관 선거 영향 크지 않아

그러나 이번 선거로 정부 태도가 급전환할 가능성은 낮다는 해석이 잇따른다. 우선 구의원이 가진 영향력이 제한적이기 때문이다. 구의원은 공공시설 및 시민 서비스 등 지역 과제를 정부에 건의하는 역할을할 뿐 정부 운영에는 관여하지 않는다.

내년 중앙의회에 해당하는 입법회 선거에 미칠 영향도 낙관하기 어렵다. 입법회 전체 70석 가운데 절반은 35명은 각 업계 대표로 선출한다. 현재 이들은 중국 본토와 관계가 깊다. 다시 말해 입법회 선거는 친중파에 유리한 제도인 셈이다. 지역 후보에 35석이 배정되는 가운데 6석만 구의원으로 뽑는다.

콩 구의원 선거에 출마한 범민주진영의 캘빈 람(오른쪽)이 25일(현지시간) 사우스 호라이즌 웨스트 선거구에서 승리했다는 소식이 나온 뒤 투표소에서 지지자들과 기뻐하고 있다. 2019.11.25. [사진= 로이터 뉴스핌]

2022년 차기 행정장관 선거에 미치는 영향력 역시 크다고 할 수 없다. 홍콩 행정장관은 유권자의 구의원처럼 직접선거가 아닌 선거인단의 간접선거로 선출된다. 구의원 선거에서 뽑힌 117명이 행정장관을 선출하는 1200명의 선거인단에 포함된다. 구의원 선거에서 과반을 확보한 진영이 선거인단 117명을 독식하는 구조다.

이번 구의원 선거 결과에 따라 민주진영이 117명을 전부 가져가도 전체 1200명의 선거인단 중 약 10%에 불과하다. 선거인단을 구성하는 1200명은 기업계 대표 300명, 전문직 대표 300명, 노동 및 종교계 대표 300명, 구의원 포함한 정치인 대표 300명 등 4개 부류로 구분된다.

시위대가 행정장관의 직선제를 강력히 요구하고 있는 이유다. 2017년 행정장관 선거 당시 여론조사에서는 온건파 친중 후보인 존 창 전 재정사장은 50%가 넘는 지지율로 30%대에 머문 캐리 람을 압도했다. 그러나 결국 선거에서는 선거위원 1200명 중 777명의 지지를 받은 람이 승리했다.

◆ 구의원 선거, 소선거구제...친중파 득표율 41%

구의원 선거 득표율을 자세히 봐야한다는 조언도 나온다. 표면적인 선거 결과와 달리 친중 진영의 득표율은 41%를 기록했다. 민주 진영의 득표율은 57%다. 구의원 선거는 득표 수가 가장 많은 후보자가 당선되는 소선거구제이기 때문에 친중파의 득표율이 40%를 넘겼음에도 민주 진영의 의석 '싹슬이'가 가능했던 것이다.

캐리 람 행정장관 홍콩 행정장관 [사진= 로이터 뉴스핌]

홍콩 링난대학교의 샘슨 옌 부교수는 "분명히 민주 진영의 압승이지만 지난 수개월 동안 벌어진 일들이 있음에도 친중 진영이 여전히 약 40%의 득표율을 기록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며 "득표율 기준으로 보면 양측의 풍경은 비슷한 만큼 크게 기뻐할 것은 아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에 말했다.

◆ 中, 반발 거세질까 우려...외교부 "홍콩은 중국의 홍콩"

중국 정부의 반발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번 선거 결과가 갖는 영향력과는 무관하게 홍콩 시민들이 투표를 통해 반중 정서를 표출한 것은 확실하기 때문이다. 블룸버그는 홍콩 시민들은 중국의 홍콩에 대한 태도가 완화될지 의문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25일 일본을 방문한 자리에서 "홍콩은 중국의 일부라는 사실은 바뀌지 않는다"고 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다"고 강조했다. 중국 관영 차이나데일리는 지난 수주간 홍콩에서 폭력 사태가 있었다는 사실을 고려할 때 이번 구의원 선거 결과가 얼마나 많은 사람의 의견을 대변했는지 상상하기 어렵다고 했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