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종합2보] 홍콩 구의원 선거, 범민주 의석 90% 싹슬이

'내년 9월 입법회 선거 영향' 관심사

  • 기사입력 : 2019년11월25일 13:39
  • 최종수정 : 2019년11월25일 15: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24일(현지시간) 치러진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1997년 주권 반환 이후 사상 처음으로 과반 확보가 확실시 됐다. 전체 의석의 약 90%를 확보, 압승을 거둘 것으로 예측됐다. 이번 선거로 홍콩 시위대에 힘이 실릴 전망이다.

로이터통신은 25일 정오(한국시간 오후 1시)경 홍콩 공영방송 RTHK을 인용, 범민주 진영이 전체 452석 가운데 390석(약 90%)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선거 전 의석 118석(26%)에서 크게 약진한 결과다.

친중파는 대패할 것으로 전망됐다. 같은 시간 통신은 친중파의 예상 의석 수는 전하지 않았으나 수시간 앞서 친중 진영의 의석은 41석으로 전망된 바 있다. 친중파 진영의 선거 전 의석은 홍콩 최대 친중파 정당인 민주건항협진연맹(민건련) 115석을 포함해 327석이다.

이번 선거 투표율은 71.2%로, 1997년 중국이 영국으로부터 홍콩 주권을 돌려받은 이후 최고다. 등록 유권자 413만명 중 약 300만명이 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같은 투표자 수는 2015년 구의원 선거 당시보다 거의 두 배나 많은 것이다.

이번 구의원 선거는 지난 6월부터 계속돼 온 민주화 시위의 찬반을 묻는 '주민 투표'로 평가됐다. 시민과 시위대의 요구를 계속 거부해 온 정부에 대한 심판론이 작용했다는 설명이 나온다. 선거 결과로 시위대의 행정장관 직선제 등 5가지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거세질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시위대는 정부에 △송환법 철폐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경찰의 시위대 강경 진압에 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등 5가지 모두를 수용하라고 요구 중이다. 시위를 촉발한 송환법은 철폐됐으나 나머지 4개 요구는 실현되지 않았다.

홍콩 구의원 선거는 4년마다 실시되는 직접투표다. 홍콩에서 가장 민주적인 선거인 셈이다. 18세 이상의 홍콩 영주권을 가진 자는 구의원 선거에 참여할 수 있다. 구의원은 공공시설 및 시민 서비스 등 지역 과제를 정부에 건의하는 역할을 한다. 정부 운영에는 관여하지 않는다. 

하지만 내년 9월 치러질 홍콩의 중앙의회 격인 입법회 선거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2022년 차기 행정장관 선거에서도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452명 구의원 중 117명이 행정장관을 선출하는 1200명의 선거인단에 포함되기 때문이다. 구의원 선거에서 과반을 확보한 진영이 선거인단 117명을 독식하는 구조다. 행정장관은 선거인단의 간접선거로 선출된다.

홍콩 구의원 선거가 치러진 24일(현지시간) 사우스 호라이즌 웨스트 지역의 투표소에서 시민들이 개표 과정을 지켜보고 있다. 2019.11.24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