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보잉 리스크'에 아시아나계열 항공사들 "우린 에어버스" 안전 강조

기사입력 : 2019년11월22일 11:10

최종수정 : 2019년11월22일 11:10

에어서울·에어부산 전 노선 에어버스 운항 강조

[서울=뉴스핌] 권민지 기자 = 보잉 B737 맥스 추락 사고, B737NG 동체균열 등 보잉이 제작한 항공기에서 잇따라 사고가 발생, 승객들의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 이에 보잉이 아닌 에어버스 기종을 사용하는 아시아나항공 계열 항공사들은 '기종'을 강조하고 나섰다. 

2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B737NG 동체균열 리스크 이후 아시아나항공 계열 항공사들은 운항 항공기를 공지하고 있다. 홈페이지 전면에 운항 기종을 표시하고 안전운항을 강조하는 것이다.

[서울=뉴스핌] 권민지 기자 = 에어서울과 에어부산이 최근 홈페이지 전면에 운항 항공기 기종과 관련한 정보를 공지했다. [사진 출처=에어서울, 에어부산] 2019.11.22 dotori@newspim.com

에어서울은 전 노선을 에어버스 321 기종으로 운항한다고 공지했다. 그 외 항공기 평균 기령 등을 표기해 노후 항공기 등에 대한 불안감을 줄였다. 또 홈페이지 퀵메뉴에 '에어서울 에어버스 321' 코너를 만들어 홈페이지 방문 고객이 직접 운항항공기를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에어부산도 홈페이지 전면에 전 노선을 에어버스 321-200, 321-200 기종으로 운항한다고 기재했다. '완벽한 안전'이라는 표현도 함께했다. 에어서울과 에어부산 보유 항공기는 모두 에어버스가 생산했다.

보잉 항공기와 에어버스 항공기를 모두 운항 중인 아시아나항공은 '아시아도 아시아나! 시즌2' 이벤트를 진행하며 방콕, 하노이 등 에어버스로 운항하는 노선을 개별적으로 공지했다.

대부분의 프로모션은 최저가, 수하물 무료 서비스 등 가격이나 부가 서비스에 중점을 둔다. 반면 이번 이벤트에서는 이와 함께 안전을 강조했다.

이같은 마케팅은 불안감을 호소하는 고객들이 증가한 영향이다. 항공권 구매에 있어 운항기종을 확인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 통상 가격이 가장 중요한 결정 요인으로 꼽힌다.

그러나 지난해 보잉 B737 맥스 추락 사고에 이어 올해 보잉 B737NG 동체균열 등 특정 항공기 제작사와 관련한 안전 이슈가 발생했다. 또 제주항공의 소프트웨어(SW) 결함으로 인한 회항, 아시아나항공의 엔진화재 등 안전사고가 계속되면서 운항기종에 대한 승객들의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최근 보잉 B737NG 동체균열 관련 이슈 이후 고객센터로 운항 기종에 대해 문의하는 고객이 늘었다"며 "고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이같은 공지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에어서울 관계자도 "이전에는 항공기 기종에 대해 관심을 갖는 승객들은 소수였다"며 "고객 문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홈페이지에 항공기종에 대한 정보 접근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dotori@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