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美, 이란 '건설·전략소재'에 추가 제재..."핵확산 방지 작업은 제외"

  • 기사입력 : 2019년11월01일 16:50
  • 최종수정 : 2019년11월04일 06: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국무부는 31일(현지시간) 이란의 건설 부문과 전략 소재를 대상으로 하는 추가 제재를 부과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국무부는 이란의 건설 분야에 사용되는 △미가공 및 반제품 금속 △흑연 △석탄 △산업용 소프트웨어에 제재를 부과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국무부는 또 이같은 결정은 이란의 건설 부문이 이란혁명수비대(IRGC)에 의해 직·간접적으로 통제되고 있다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판단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무부는 이어 △스테인리스강 304L 튜브 △MN40 망간 브레이징 호일 △MN70 망간 브레이징 호일 △스테인리스강 CRNi60WTi ESR+VAR(크로뮴, 니켈, 텅스텐 60%, 티타늄, 일렉트로슬래그 재용해, 진공 아크 재용해) 등 전략 소재 4개가 제재 대상이 됐다고 했다.

국무부는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이 이 전략 소재 4개가 군사 분야와 핵 ·탄도미사일 개발과 관련해 사용되는 것으로 확인해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고 부연했다.

로이터는 외국 기업이 이란 핵시설에서 실시하는 핵확산 방지 작업은 제재 대상에서 제외됐다고 전했다. 이란 경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는 한편, 핵무기 개발을 어렵게하는 작업은 용인함으로써 외교의 여지를 남겨뒀다는 설명이다.

다만 로이터는 이와 관련해서 국무부 발표를 인용하지는 않았다. 지난 30일 통신은 단독 기사에서 미국은 러시아, 중국, 유럽 기업이 이란 핵 시설에서 핵 확산 방지 관련 작업을 하는 것을 계속 허용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이란원자력에너지기구(AEOI)와 거래를 금지한 제재 조치를 유예함으로써 기업들이 이같은 작업을 이어가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로이터는 소식통을 인용, "실제로 국무부가 이날 유예 조치를 90일 연장했다"고 보도했다. 

오스트리아 빈에 위치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본사 앞에서 펄럭이는 이란 국기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