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함중아, 폐암 투병 중 별세…향년 67세

함중아와 양키즈로 활동

  • 기사입력 : 2019년11월01일 16:04
  • 최종수정 : 2019년11월01일 16: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가수 함중아가 폐암 투병 중 세상을 떠났다. 향년 67세.

함중아는 1일 오전 10시경 부산 백병원 응급실에서 사망했다. 빈소는 부산 영락공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가수 함중아가 별세했다.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캡처] alice09@newspim.com

고인은 1971년 언더그라운드 라이브 클럽에서 활동하며 인기를 얻었다. 1977년 함정필, 최동권 등과 함께 제 1회 MBC 대학가요제에서 입상, 이름을 날렸다.

1978년에는 그룹 함중아와 양키스로 정식 데뷔했다. 독특한 음색으로 폭넓은 인기를 누렸다. '내게도 사랑이' '풍문으로 들었소' '카스바의 여인' 등 많은 히트곡을 다수 남겼다. 이 곡들은 영화나 드라마 주제가나 OST로도 사랑 받았다. 함춘아는 가수 인순이, 하춘화에게 곡을 주며 작곡가로서도 역량을 뽐냈다.

고인의 발인은 오는 3일이며 장지는 경북 경주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