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불화수소 등 핵심소재부품 일본 특허 급증…5년간 12.1%p 늘어

최인호 의원 "핵심소재 분야 기술개발·특허등록 소홀"

  • 기사입력 : 2019년10월02일 10:51
  • 최종수정 : 2019년10월02일 10: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국내 전략 산업 핵심소재부품에 대한 한국 내 일본 특허 비중이 최근 5년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 특허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핵심전략품목 100개 중 단기 과제에 속하는 20개의 특허비중이 40.5%(2019년 8월 기준)로 2015년 대비 1.3%포인트(p)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외국(일본포함)의 국내 특허 비중(55.6%)을 모두 합치면 4.9%로 더욱 벌어졌다.     

[자료=산업통상자원부]

특히 반도체 핵심소재인 레지스트, 폴리이미드, 불화수소는 최근 5년간 일본 특허 수가 한국의 특허 수를 크게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레지스트는 일본이 572건(67.5%), 한국이 194건(22.9%)으로 일본이 크게 앞서고 있었고, 반도체·디스플레이분야 핵심소재인 폴리이미드의 경우도 일본 208건(51.4%), 한국 158건(39%)으로 일본이 다소 앞섰다. 같은 기간 불화수소는 일본과 한국이 1건씩 등록했지만, 기타외국 2건을 합치면 한국은 25%에 불과했다.

국내 등록된 일본 특허 총 비중(2015년 이전 누계)과 비교하면 최근 5년간(2015년 이후 누계) 일본의 한국 내 특허 등록 증가세가 뚜렷하다.

핵심전략품목 단기과제 20개의 국내 일본 특허 총 비중은 27.6%였지만, 최근 5년간 비중이 39.7%까지 증가했다. 레지스트의 경우도 총 비중은 58.3%였지만, 최근 5년간 67.5%로 9.2%p 증가했고, 폴리이미드도 총 비중 41%, 최근 5년간 51.4%로 10.4%p 증가했다.

최인호 의원은 "최근 5년 사이 우리나라가 핵심소재 분야에 대한 기술개발과 특허등록을 소홀히 한 사이 일본이 공격적으로 한국 내 특허를 늘렸다고 볼 수 있다"며 "기술을 개발해도 일본의 특허장벽에 막힐 수 있어 특허를 우회할 수 있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