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유엔 대북제재위 "北 사이버공격 최대 피해국은 韓...피해사례 10건"

  • 기사입력 : 2019년08월13일 11:25
  • 최종수정 : 2019년08월13일 11: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북한이 17개 국가를 상대로 총 35건의 사이버공격을 감행해 20억달러(약 2조4384억원) 규모의 자금을 탈취했으며, 사이버공격의 최대 피해국은 한국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현지시간) AP통신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산하 대북 제재 위원회의 전문가 패널이 제출한 보고서를 입수해 이같이 보도했다. 앞서 AP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은 대북 제재위 전문가 패널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대북 제재 관련 반기 보고서를 안보리에 제출했다고 전한 바 있다.

보고서에는 대북 제재위가 북한 소행의 사이버공격 최소 35건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는 내용이 기술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북한이 정교해진 수법으로 금융기관과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사이버공격을 감행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AP통신은 조금 더 긴 버전의 보고서를 확인한 결과 북한의 사이버공격으로 가장 피해를 본 국가가 한국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한국의 사이버공격 피해 사례는 10건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인 피해 금액은 알려지지 않았다.

인도가 3건의 사이버공격을 당해 한국의 뒤를 이었으며, 방글라데시와 칠레가 각각 2건의 사이버공격을 당했다. 

이밖에 코스타리카와 김비아, 과테말라, 쿠웨이트, 라이베리아, 말레이시아, 몰타, 나이지리아, 폴란드, 슬로베니아, 남아프리카공화국, 튀니지, 베트남 등 13개국이 각각 1건의 사이버공격 피해를 입었다.

한편 북한의 사이버행킹은 정찰총국의 지시로 감행되고 있으며, 해킹한 자금은 대량살상무기(WMD) 개발 등을 위해 쓰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엔 본부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