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박지원 “강경화, 日 고노와 담판지어 화이트리스트 제외 막아야”

강경화-고노, ARF 참석 31일 방콕 도착
한일 외교장관 회담 일정 조율 중
“ARF 주시해야…강 장관 건투 기원”

  • 기사입력 : 2019년07월30일 09:04
  • 최종수정 : 2019년07월30일 09: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30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고노 다로(河野太郎) 일본 외무상을 만나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수출 절차 간소화 국가 명단)' 한국 제외 조치를 막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의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8월 1일부터 3일까지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을 주시해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일본이 8월 2일 화이트리스트를 의결한다고 한다. 반드시 1일 강경화-고노 회담을 통해 담판을 내서 2일 의결을 최소한 취소, (혹은) 보류·연기 시켜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고노 외상은 어제 한일 외교장관회담(과 관련) 결정된 것이 없다고 했다. 가능성을 시사한 발언”이라며 “강 장관의 건투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리용호 북한 외부상의 ARF 불참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북미 정상이 약속한 북미실무회담 개최를 위해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과 리용호 외무상 간 회담을 기대했지만 리용호 외무상이 참가를 취소했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과 고노 외무상은 이번 주 열리는 ARF와 동남아국가연합(ASEAN) 관련 외교장관회의 참석 차 오는 31일 방콕에 도착한다. ARF를 계기로 한일 외교장관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페이스북 캡쳐]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