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3기신도시, 1년새 땅값 '껑충'..2기신도시는 '울상'

3기신도시 예정지, 경기도 평균 상승률 '훌쩍'
작년 대비 상승폭, 경기도 평균보다 12배 높아
운정·일산·한강신도시는 작년보다 상승폭 줄어

  • 기사입력 : 2019년07월25일 16:30
  • 최종수정 : 2019년07월25일 16: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올 상반기 3기신도시 예정지역의 지가변동률이 작년 상반기보다 크게 올랐다.

경기도 평균 지가변동률이 작년 상반기 대비 0.05%P(포인트) 오르는데 그친 반면 3기신도시 지정으로 투자 수요가 몰린 교산·과천·창릉·왕숙·대장신도시는 평균 0.61%P 더 올랐다.

이와 달리 3기신도시 지정에 반발하고 있는 파주운정·고양일산·김포한강신도시의 지가변동률은 오히려 작년보다 떨어졌다.

25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부천시를 제외한 3기신도시 예정지역(하남·과천·남양주시·고양덕양구)의 올 상반기 지가변동률이 경기도 평균(2.06%)을 훌쩍 넘어섰다.

교산신도시가 예정된 하남시(3.21%), 과천신도시가 예정된 과천시(2.92%)는 전국에서 각각 두 번째, 네 번째로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창릉신도시가 예정된 고양시 덕양구(2.56%), 왕숙신도시가 예정된 남양주시(2.55%)도 경기도 평균 상승률을 넘었다. 대장신도시가 들어설 예정인 부천시(1.95%)만 경기도 평균을 밑돌았다.

계양신도시가 예정된 인천 계양구(2.59%)도 인천시 평균 지가변동률(1.91%) 보다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작년 상반기 지가변동률과 비교해 보면 상승폭도 커졌다. 경기도 지가변동률은 전년동기(2.01%) 대비 0.05%포인트 늘어난 데 비해 하남·과천·남양주·부천시, 덕양구 5곳의 평균 상승률은 작년보다 평균 0.61%포인트 올랐다. 경기도 평균 상승률보다 12배 더 높은 수치다.

작년 대비 가장 큰 폭으로 땅값이 오른 곳은 하남시다. 지난해 상반기 1.96% 땅값이 오른 하남시는 올 상반기 3.21% 올라 1.25%P 상승폭이 늘었다.

이어 △과천시 0.94%P(1.98%→2.92%) △남양주시 0.67%P(1.88%→2.55%) △덕양구 0.44%P(2.12%→2.56%) △부천시 0.33%P(1.62%→1.95%) 순이다.

계양구(1.39%→2.59%)도 1.2%P 더 올라 인천시 평균 상승폭(0.44%) 보다 3배 가까이 차이를 보였다.

반면 3기신도시 지정에 반발하고 있는 지역의 지가변동률은 경기도 평균을 밑돌았다. 작년 대비 상승폭도 오히려 줄었다.

파주시의 올 상반기 지가변동률은 1.47%로 작년동기(5.60%) 대비 4.13%P 줄었다. 파주시는 지난해 남북 경협 기대감으로 전국에서 땅값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이다. 하지만 창릉신도시 지정과 함께 투자 열풍이 사그라진 모습이다.

고양시 일산서구(2.1%→1.76%), 김포시(2.4%→2.18%)도 작년 대비 지가변동률이 모두 하락했다.

고양시 일산동구(1.86%→1.88%)는 작년과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고 검단신도시가 위치한 인천 서구(1.78%→2.03%)는 0.25%P 오르기도 했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신도시 개발과 주변 교통인프라 확충 기대감으로 3기신도시를 중심으로 투자 수요가 몰린 반면 2기신도시의 경우 3기신도시가 악재로 작용하면서 투자 수요와 거래량이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