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부동산 정책

속보

더보기

'반도체 클러스터 효과' 용인 처인구, 상반기 땅값 상승률 1위

기사입력 : 2019년07월25일 11:00

최종수정 : 2019년07월25일 11:01

3기신도시 지정 효과 하남·과천 땅값도 '껑충'
전국 평균 상승률 1.86%..세종시 시도별 1위
안정세 지속..상승폭은 두 분기만에 다시 늘어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가 들어서는 경기 용인시 처인구의 땅값이 올 상반기 전국에서 가장 많이 올랐다. 3기신도시로 지정된 경기 하남시와 과천시의 땅값 상승률도 다섯 손가락에 꼽혔다.

강력한 부동산정책으로 지가변동률이 안정세에 접어들었다 것이 정부의 판단이지만 두 분기 연속 줄어들던 상승폭이 다시 커졌다.

2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상반기 경기 용인시 처인구 땅값은 3.73% 올라 전국 시·군·구별 상승률 1위를 기록했다. 용인 처인구는 지난 2월 SK하이닉스의 반도체 클러스터 지정과 용인테크노밸리 인근 투자 수요가 늘며 땅값이 크게 올랐다.

2019년 상반기 지역별 지가변동률 [자료=국토부]

교산지구가 3기신도시로 지정된 경기 하남시는 땅값이 3.21% 올라 2위를 기록했다. 3호선 연장 추진에 따른 주변 부지의 투자 수요도 늘었다.

재개발 사업이 활발한 대구 수성구(3.05%), 지식정보타운과 3기신도시 조성, 재건축 사업이 활발한 경기 과천시(2.92%)가 뒤를 이었다. 용산지구 개발사업 호재가 있는 광주 동구(2.90%)도 땅값이 뛰었다.

서울에서는 영동포구(2.73%) 땅값이 가장 많이 올랐다. 영등포역사 개발과 신길뉴타운 개발로 수요가 늘었다. 성동구(2.64%)도 카페거리 주변 투자 수요가 몰리며 땅값이 올랐다.

반면 극심한 지역경기 침체로 땅값이 하락한 지역도 나타났다. 울산 동구(-0.84%), 경남 창원 성산구(-0.79%)·의창구(-0.77%)·진해구(-0.71%), 경남 거제시(-0.73%)는 땅값이 떨어졌다.

올 1분기 전국 땅값은 1.86% 올랐다. 작년 상반기(2.05%)에 비해 0.19%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지난해 9.13부동산대책 후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는 것이 국토부의 설명이다.

다만 2분기 상승률은 0.97%로 두 분기 연속 줄었던 상승폭이 다시 커졌다. 지난해 3분기 1.26% 올랐던 전국 땅값은 지난해 4분기와 올 1분기 각각 1.22%, 0.88% 오르며 상승폭이 점차 줄다 올 2분기 들어 다시 늘었다.

2019년 상반기 토지거래량 증감률 [자료=국토부]

전국 17개 시·도 땅값은 모두 올랐다. 세종시가 2.66%로 가장 많이 올랐고 광주(2.48%), 서울(2.28%), 대구(2.26%), 경기(2.06%), 전남(2.05%) 순이다.

전반적인 부동산시장 침체로 토지 거래량은 하락했다. 올 상반기 전체 토지 거래량은 134만9000필지로 작년동기(166만필지) 대비 18.8% 감소했다. 전년동기대비 토지 거래량은 대구(3.0%)만 증가했고 세종(-58.4%), 서울(-35.7%), 광주(-31.7%), 제주(-27.1%) 등 16개 시·도 모두 감소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난해 9.13대책 발표 후 부동산시장이 안정세로 접어들었고 거래관망세가 지속되면서 지가변동률은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고 전체 토지 거래량도 감소 추세다"며 "지가변동률과 토지거래량을 지속 모니터링하고 토지시장 안정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