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구글, KAIST·서울대와 AI 산학협력 체결

기사입력 : 2019년07월22일 13:26

최종수정 : 2019년07월22일 13:26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구글은 22일 서울대·KAIST(한국과학기술원)와 AI(인공지능) 연구·인재 양성을 위한 산학협력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은 △AI 연구를 위한 교수진 지원 △교육 지원 △학생 지원 등 세가지 형태로 진행된다.

이에 따라 구글은 서울대 및 KAIST 교수진이 딥러닝, 클라우드 머신러닝, 음성 인식 등 AI 분야에서의 훌륭한 연구를 지속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연구 제안서 검토 후 각 대학기관 별 두 명의 교수에게 각 최대 5만 달러까지 지원하고 구글 엔지니어 및 연구진과의 협력 기회를 제공한다.

또 서울대 및 KAIST가 오픈 소스 기술을 활용해 강의 콘텐츠를 개발하고 업데이트할 수 있도록 교수진도 후원한다. 커리큘럼 개발·연구 활동에 사용할 수 있는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교육 크레딧을 계속해서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서울대 및 KAIST의 우수한 박사과정 학생들을 대상으로, 1년간의 머신러닝 및 관련 분야의 연구에 대해 지원하는 '구글 PhD 펠로우십' 프로그램 참가 기회를 제공한다. 해외 학회 참여를 위한 항공료 및 숙박비를 최대 3000달러까지 지원하는 학생 여행 보조금 프로그램도 제공할 예정이다.

지난 19일 카이스트 본교에서 카이스트-구글 산학협력 파트너십이 체결됐다. 2019.07.19. [사진=구글]

노동영 서울대 연구부총장은 "서울대가 AI 분야 선구자인 구글과 협력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서울대와 구글이 보다 견고한 협력 관계를 유지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신성철 KAIST 총장은 "KAIST-구글 협력은 4차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산업인 AI 산업의 국가경쟁력을 선도할 뿐만 아니라 세계 무대에서 활동할 AI 전문가 양성에 이바지할 것이라 확신한다"며 "구글과의 성공적인 협력을 위해 아낌없는 지원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존 리 구글코리아 사장은 "구글은 AI 기술이 한국 경제 및 산업 발전의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번 서울대 및 KAIST와의 AI 연구 및 교육 지원 협약을 통해 국내 우수 대학기관의 AI 연구와 한국 AI 인재 양성에 힘을 보태고 AI 분야의 지속적인 혁신을 지원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구글은 전 세계 대학의 연구활동과 학문 발전, 기술 혁신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swiss2pac@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5.3% 취임 후 또 최저치...이유는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3%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5~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45.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한 수치다. 2022-06-29 06:00
사진
조유나양 부모 실종전 '99% 폭락 루나코인' 검색했다 [완도=뉴스핌] 전경훈 기자 = '제주 한 달 살기 체험'을 신청한 뒤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의 부모가 실종전 1주일 만에 99% 폭락한 루나 코인을 검색한 사실이 경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29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압수영장을 집행해 지난달 조양 부모의 포털사이트 활동 이력을 분석한 결과 루나 코인과 수면제·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인터넷 검색을 한 내역도 파악됐다. 루나 코인 등을 검색한 시기는 조 양 일가족이 실종된 지난달 30일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2-06-29 12:29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