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박원순 시장 “군대가 창업기지 역할하는 이스라엘 본받아야”

특수부대 출신 기업가들과 혁신창업 활성화 논의
군대가 창업기지 역할. 세계1위 사이버보안기업 배출

  • 기사입력 : 2019년05월06일 11:32
  • 최종수정 : 2019년05월06일 1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는 민선7기 핵심과제로 ‘경제살리기’를 내걸고 창업생태계 조성에 전사적으로 나서고 있는 박원순 시장이 세계적인 창업강국인 이스라엘을 공식 방문했다고 6일 밝혔다.

이스라엘은 세계 최상위권의 과학기술력과 신성장산업을 기반으로 한 창업국가다. 작은 영토와 인구에도 불구하고 OECD 국가 중 GDP 대비 VC 투자와 R&D 투자 비중 모두 1위일 정도로 기술창업에 대한 투자와 연구가 활발하다.

실제로 나스닥에 상장된 이스라엘 기업 수는 4월 기준 95개로 중국, 캐나다에 이어 세 번째고 구글, 애플 등 300여 개가 넘는 글로벌 기업이 이스라엘에 진출해있다.

서울시는 박원순 시장이 세계적인 창업강국인 이스라엘을 공식 방문했다고 6일 밝혔다. 사진은 현지 특수부대 출신 기업가들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 [사진=서울시]

서울시는 민선7기 기본과제를 경제살리기로 정하고 핵심전략의 하나로 신기술을 기반으로 한 혁신창업 생태계 구축을 중점 추진 중이다.

투자유치에 어려움을 겪는 초기 창업기업에는 시가 과감하게 자금을 투자하고 마포(핀테크, 블록체인), 홍릉(바이오), 양재(AI) 등 신성장 거점을 가시화해 기술창업을 주도할 혁신인재 1만 명을 육성하는 등의 내용이다.

박 시장은 현지시간 5일, 이스라엘 첫 일정으로 텔아비브에서 엘리트 특수부대인 ‘8200부대’와 ‘탈피오트’ 출신 등의 기업가 20여명과 간담회를 가졌다.

탈피오트는 히브리어로 ‘최고 중의 최고’라는 뜻으로 ‘체크포인트’, 나스닥 상장 제약기업 ‘컴퓨젠’ 같은 글로벌 기업의 산실 역할을 하고 있다.

8200부대는 정보수집과 암호해독을 담당하는 특수부대로 인터넷전화 앱 ‘바이버’의 설립자 탈몬 마르코 등 세계적인 기업을 창업한 전역군인이 많은 부대 중 하나다.

박 시장은 8200부대 출신들이 설립한 액셀러레이터 ‘8200 EISP’의 CEO 닐 램퍼트 등을 비롯해 군 복무기간 동안 연마한 기술로 사이버보안, 자율주행, 블록체인 등 세계적인 혁신기업을 일궈낸 이스라엘의 기업가와 기술개발자들이 다양하게 참석해 서울의 혁신창업 생태계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네트워크 보안시스템 ‘방화벽(Firewall)’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세계 1위 사이버보안 기업 체크포인트와 테슬라, 아우디, BMW 같은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에 자율주행 기술을 공급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기업으로 2017년 인텔(Intel)이 무려 17.5조원을 들여 인수한 모빌아이는 군 복무를 하며 습득한 산업 전문기술을 바탕으로 기술창업을 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스라엘은 지리‧역사적 특수성으로 군대 업무와 산업이 긴밀히 연결돼있다. 군대에서 전투기술뿐 아니라 정보보안, 정보통신 같은 전문기술과 지식을 교육하고 있으며 군에서의 경험이 기술창업으로 이어지고 있다. 군대가 일종의 ‘창업기지’ 역할을 하고 있다.

박 시장은 “시민의 삶이 절박하고 엄중한 상황일수록 미래성장동력을 창출하는 일이 더욱 절실하다. 서울이 나아가야 할 새로운 혁신경제 패러다임의 중심에는 창업이 있다”며 “서울 창업 생태계도 텔아비브처럼 투자와 창업의 열기가 서로 선순환 되는 구조로 혁신해 한강의 기적을 잇는 창업의 기적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