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산업 > 제약·바이오

GC녹십자, 독감백신 누적 생산량 2억도즈 돌파

  • 기사입력 : 2019년05월02일 11:36
  • 최종수정 : 2019년05월02일 11: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GC녹십자는 지난달 기준 독감백신 누적 생산 물량이 2억도즈를 돌파했다고 2일 발표했다. 1도즈가 성인 1명이 1회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전 세계 2억명이 GC녹십자의 독감백신을 접종한 셈이다.

GC녹십자 화순공장 임직원들이 독감백신 누적 생산 2억도즈 돌파를 기념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GC녹십자]

GC녹십자는 지난해 내수용 독감백신 생산량 1억도즈를 돌파한 데 이어, 국내 백신 제조사 중 처음으로 내수용과 수출용을 포함한 누적 생산 2억도즈를 기록했다. 이는 회사가 독감백신을 출시한 지 10년 만에 이룬 성과다. 

회사는 독감백신 출시 이듬해인 2010년부터 수출을 시작했다. 지금까지 총 수출 국가는 45개국이다. GC녹십자는 특히 한국과 계절이 정반대인 남반구 지역을 중심으로 수출 물량을 크게 늘리며, 독감백신 사업을 연중 생산 체계로 확장했다.

GC녹십자는 세계 최대 백신 수요처 중 하나인 범미보건기구(PAHO)의 독감백신 입찰에서 6년째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최근 진행된 남반구 의약품 입찰에서도 3570만 달러에 달하는 대규모 독감백신 수주에 성공했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유정란 연중 확보 등 최적화된 생산 체계 구축을 통해 내수와 수출 분야 모두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며 "독감백신은 생산량과 비례해 기술력이 발전하는 만큼 신규 시장 공략을 통해 글로벌 백신 제조사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