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최정호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또 불발..다음주 논의

한국당 반대로 28일 국토위 안간상정 못해
한국당 최 후보자 포함 5명 다음주 논의

  • 기사입력 : 2019년03월28일 14:00
  • 최종수정 : 2019년04월01일 08: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서영욱 기자 =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이 또다시 미뤄졌다.

2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이날 오전 전체회의에서 최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의 건을 상정할 예정이었지만 자유한국당의 반대로 안건이 상정되지 못했다.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 의원질의를 듣고 있다. [사진=김학선 기자]

한국당은 이날 오전 나경원 원내대표 주재로 '문재인 정권 인사청문회 평가회의'를 열고 장관 후보자 7명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거부를 결정했다.

한국당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최정호 후보자를 비롯한 나머지 5명 후보자에 대해서는 다음주 초까지 추가 논의를 거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여부를 결론짓겠다는 방침이다.

최 후보자는 부동산 투기와 꼼수 증여 의혹을 받고 있고 논문표절 문제도 제기됐다.

특히 박영선, 김연철 후보자를 두고 여야간 대치가 극에 달해 최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에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당이 보고서 채택을 계속 거부할 시 문재인 대통령이 장관 임명을 강행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국회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인사청문 보고서는 국회에 요청안 송부된 날로부터 20일 이내에 채택해야 한다.

채택이 되지 않으면 대통령이 10일 이내 범위에서 재송부 요청할 수 있고 이마저도 채택이 안될 경우 임명을 강행할 수 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