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방송·연예 가요

속보

더보기

[종합] 고승형, '너목보' 이후 4년 만의 데뷔…'진짜'를 담은 '할 게 없어'

기사입력 : 2019년03월28일 13:50

최종수정 : 2019년03월28일 14:02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가수 고승형이 4년 만에 자신의 이름을 들고 가요계에 데뷔했다.

고승형은 28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우주정거장에서 첫 번째 싱글 앨범 ‘할 게 없어’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번 앨범 동명 타이틀곡 ‘할 게 없어’는 고승형의 가창력을 온전히 느낄 수 있는 곡이다. 오래된 연인과 이별 후 할 게 없는 자신을 발견하고 연인의 빈자리를 그리워하는 남자의 이야기를 담았다.

가수 고승형 [사진=라이언하트]

고승형은 “아직도 제가 이 자리에서 노래하는 것도 믿기지가 않는다. 너무 설레고 떨리고, 걱정도 된다. 여러 감정이 들어와 있다”며 벅찬 소감을 밝혔다.

고승형은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시즌1에서 ‘중랑천 박효신’으로 출연한 바 있다. 그는 “‘너목보’ 이후 4년은 큰 숙제 같은 시간이다. 음악이라는 것은 겉핥기로 했는데 그동안 많은 것을 배우고 느끼면서 진짜가 되는 과정을 겪었다. 힘들었지만 더 재밌게, 가수 고승형이 되는 시간을 철저하게 보냈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할 게 없어’가 나오기까지 무려 4년이 걸렸다. 그는 “힘든 시간이 많았다. 그때 제 자신에게 물음이 많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과연 가수를 할 수 있는지 대해 생각하면서도 대충 만족하며 살았다. 그러다보니 제 자신에게 떳떳하지 못했다. 심적으로 우울해졌는데, 그런 과정을 겪으면서 진짜를 찾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중학교 때부터 ‘너목보’까지 제 인생은 박효신 선배였다. 그동안 모창처럼 박효신 선배를 따라했는데, 그걸 비워내는 과정이 너무 힘들어서 오래 걸렸다”고 답했다.

가수 고승형 [사진=라이언하트]

뮤직비디오는 웹드라마로 꾸며졌다. 그리고 고승형은 뮤직비디오를 통해 첫 연기에 도전했다. 그는 “귀로만 다가가지 않고, 눈으로 볼 수 있는 것을 하고 싶었다. 제 인생에 있어 연기에 첫 도전을 할 수 있는 계기라서 회사에서도 많은 기회를 주신 것 같다. 연기를 함으로써 노래에 대한 감정선이 짙어진 것 같다. 기회가 주어진다면, 열심히 갈고 닦아 해보고 싶은 욕심”이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너목보’에는 출연했지만, 대중에 고승형은 아직 신인가수 그 자체다. 자신을 알릴 강점으로 고승형은 목소리와 비주얼을 꼽았다.

그는 “잊히지 않는 비주얼이 첫 번째 강점인 것 같다. 쉽게 질리지 않는 보컬 색깔도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제 목소리 안에서 감미로움과 파워풀함이 함께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오늘 데뷔해 음원 성적은 기대하지 않는다는 고승형. 그는 “제가 감히 오늘 데뷔했는데, 음원차트는 기대를 안 하려고 한다. 고승형이라는 사람이 가수라는 직업이 생겼다는 것에 만족하려고 한다. 제가 할 수 있는 선에서 노력을 최대한 하는 것이 맞다 느낀다”고 말했다.

가수 고승형 [사진=라이언하트]

이어 “만약에 차트인을 한다면 버스킹을 하려 한다. 많은 분들에게 제 이름과 노래를 직접 들려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고승형은 “앞으로도 변함없는 모습 보여드릴 테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며 당부를 전했다.

고승형의 ‘할 게 없어’는 오늘(28일) 정오 각종 온라인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alice09@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골든부츠 손흥민, 월드컵까지 쭉"…시청률 폭발·접속마비까지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손흥민이 아시아 선수 최초로 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득점왕에 오르며 우리 축구사를 새로 썼다. 국내외에서 쏟아진 찬사와 환호에 선수도, 소속팀도, 조국도 기뻐했다. ◆ '단짝' 해리케인도, 소속팀도 함께 달렸다…"전혀 다른 클래스, 자격 충분" 손흥민은 2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EPL 원정경기에서 2득점을 올렸다. 올 시즌 EPL 22, 23호 골을 터뜨리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토트넘은 노리치시티에 5대0으로 크게 이겼다. 2022-05-23 10:55
사진
"1주택자 대출·DSR 완화는 언제?"…갈아타기 실수요자들 '부글부글'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윤석열 정부의 대출규제 완화가 기대에 못 미쳐 주택 수요자들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대출 관련 공약으로 '유주택자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상한 70% 단일화' 등을 내세웠지만, 실제 추진 시점은 올해가 아니라 내년 이후가 될 것으로 보여서다. 또한 정부가 생애최초 주택구매자의 LTV 규제를 완화하면서도 DSR 규제는 유지하는 것도 아쉬운 대목으로 꼽힌다. 종잣돈이 부족한 무주택 실수요자들은 DSR 때문에 은행대출을 많이 받기 어려워 내집마련을 못하는 경우가 많아서다. ◆ "LTV 규제 합리화, 시행시기 탄력적"…유주택자들 '실망'  22일 뉴스핌이 입수한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 이행계획 2022-05-22 07:0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