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베트남

[북미정상회담 D-3] 태영호 “北, 영변 핵물질 신고 안한다고 뻗칠 수도”

태영호 전 영국주재 北공사, 23일 블로그에 밝혀
“北, 한‧일 핵물질 제거와 영변 핵 제거 동시에 하자고 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2월24일 22:11
  • 최종수정 : 2019년05월26일 15: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북미정상회담이 사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탈북민 출신인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는 “북한이 북미정상회담에서 영변 생산 핵물질을 신고하지 않겠다고 뻗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태 전 공사는 23일 자신의 블로그인 ‘태영호의 남북동행포럼’에 올린 글에서 “이번 2차 미북(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한은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에 추가해 한국과 일본이 보유하고 있는 핵물질 제거를 동시에 진행하자고 하고, 영변에서 생산한 핵물질을 신고하지 않겠다고 뻗칠 수 있는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주장했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 [사진=태영호 전 공사 블로그]

태 전 공사는 특히 "북한이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시점에서 일본의 핵무장 가능성을 언급한 것을 주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태 전 공사는 “노동신문의 23일자 논평을 보면, 북한은 일본에 대해 ‘합법적인 핵무장화를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해 놓았고, 동시에 핵무기를 만들 수 있는 물질적‧기술적 준비도 충분히 갖춰놨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태 전 공사는 이어 “북한에 따르면 2011년 일본은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사고 시 다른 나라 구조대원들을 받아들이는 것을 거절했는데 이는 핵무기 개발 흔적을 없애기 위해서였고, 일본은 당장이라도 핵무기가 쥐여질 수 있는 조건이 성숙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한 “노동신문은 논평을 통해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바라는 나라라면 일본의 핵무장화를 경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는데 이는 미국과 한국을 염두에 둔 표현”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와 함께 북한의 모든 핵물질 제거 문제도 (의제로) 오를 수 있는데, 북한은 이에 대해 ‘한국, 일본이 보유한 핵물질도 제거하자’고 맞불을 놓고 영변에서 생산한 핵물질을 신고하지 않겠다‘고 뻗칠 수 있다”고 전망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