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미래에셋대우, 900억 규모 아마존 물류센터 투자

  • 기사입력 : 2018년12월26일 11:23
  • 최종수정 : 2018년12월26일 11: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미래에셋대우는 26일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기업 아마존의 신설 물류센터 인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투자금액은 7800만달러(약 900억원)이다.

미래에셋대우 미국(LA)법인은 물류센터의 지분을 단독으로 인수한 뒤 일부 지분을 상품화해 미국 현지에서 기관과 고액 자산가에 판매할 예정이다. 이번 딜에는 글로벌 보험사인 알리안츠가 선순위 투자자로 참여했다.

미국 아마존 물류센터 모습 [사진=미래에셋대우]

미국 동남부 물류 중심지인 애틀란타 인근 약 10만㎡ 부지에 있는 이 물류센터는 미국의 부동산투자회사 ′USAA Real Estate Company′가 지난 7월 완공했다. 아마존이 15년 장기 임차 후 최대 25년까지 추가로 임차할 수 있는 조건으로 계약된 수익형 우량 자산이다.

미래에셋대우 미국(LA)법인 우연광 대표는 “미래에셋그룹이 최근 글로벌 대체투자 시장에서 우량 딜들을 잇따라 성공적으로 클로징 해 글로벌 IB들로부터 더욱 좋은 조건의 제안들이 들어오고 있다”며 “미국(LA)법인은 미국 네트워크를 활용해 보다 많은 우량자산들을 인수하고 국내외 투자자들에게 소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leed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