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인터뷰] 지앤이바이오텍, 면생리대 '입소문' 타고 매출 급증..."위생용품 강소기업 도약"

장영민 지앤이바이오텍 대표 "생리컵, 요실금패드 등 제품군 다변화"
면생리대 '한나패드' 주력 제품...작년 매출액 전년 대비 120.61%↑

  • 기사입력 : 2018년09월19일 08:00
  • 최종수정 : 2018년09월19일 08: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작년에 회사가 한 번 점프했는데, 내년 그 다음 점프를 준비하고 있어요. 면생리대 뿐만 아니라 다회용‧친환경 위생용품으로 제품군을 늘려 위생용품 강소기업으로 나아가겠습니다. 최종 목표는 '한나패드'를 면생리대 분야에서 세계적 리딩브랜드로 만드는 것입니다."

장영민 지앤이바이오텍 대표 [사진=지앤이바이오텍]

코넥스기업인 지앤이바이오텍의 장영민 대표(38)는 최근 뉴스핌과 인터뷰에서 "작년부터 소비자들이 고가 생리대에 지갑을 열면서 국내 생리대 시장에서도 프리미엄 제품 경쟁이 시작됐다. 국내 생리대 시장에서 면생리대로만 5%(매출액 200억원 이상)를 차지하는 게 1차 목표"라고 밝혔다.

현재 국내 생리대 시장은 5000억원 규모. 다만 일회용 생리대는 이미 대기업의 차지다. 지난해 하반기(9~10월) 기준 유한킴벌리(57.6%)와 LG유니참(27.1%)이 생리대 시장 점유율 1, 2위다. 같은 기간 대안 생리대는 1.8% 미만의 점유율을 갖고 있다. 면생리대 분야에선 아직 시장 지배력을 가진 업체가 없다.

지앤이바이오텍은 소비자들의 '입소문'을 타고 면생리대 시장에서 저변을 확대해가고 있다. 특히 지난해 지앤이바이오텍은 특히 두각을 나타냈다. 작년 일회용 생리대에서 휘발성 유기 화합물(Volatiile Organic Compounds‧VOC) 등 유해물질이 검출돼 대안 생리대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았다. 면생리대를 만드는 지앤이바이오텍으로선 절호의 기회였다. 지난 2016년 35억원이던 매출은 작년 한 해 120.61% 증가한 77억원을 기록했다.

면생리대 '한나패드'는 지앤이바이오택의 주력 제품. 생리대의 겉면뿐만 아니라 흡수면까지 100% 순면을 사용한다. 면생리대를 사용하면 생리혈과 화학물질이 섞여 발생하는 외음부 피부질환을 방지할 수 있고, 냄새 걱정도 덜 수 있다. 재사용이 가능해 환경 칙화적이기도 하다.

물론 세탁해서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번거로움이 뒤따른다. 2~3년 주기로 패드도 바꿔야 한다. 장 대표는 이런 소비자들의 불편을 덜어줄 제품까지 고민했다. 계면 활성제나 첨가제를 넣지 않은 친환경 세제와 빨래판, 세탁통 등 세탁용품을 함께 팔고 있다. 그는 "면생리대 전용 세재와 세탁용품까지 갖추니 고객들의 브랜드 충성도가 더 높아졌다"며 "전용 세제를 새로운 브랜드로 런칭할 준비 단계까지 와있다"고 설명했다.

장 대표가 면생리대에 몰두한 건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던 대학생 때였다. 생리통으로 고생하는 친구들에 대해 고민하다 한 친구에게 면생리대를 추천했다. 그때만 해도 시중에 이렇다 할 면생리대 제품이 없었다. 인터넷에서 다른 사람들이 만들어 쓰고 남은 제품을 사서 친구에게 줬던 것. 면생리대를 쓴 친구의 반응은 긍정적이었다.

이후 장 대표는 책상에 앉아도 생리대 생각이 머릿속에서 떠나질 않았다고 한다. 그러다 2005년 고시반을 나와 단돈 400만원으로 지앤이바이오텍을 창업하게 됐다. 생활필수품인 생리대는 경기에 민감하지 않고, 주 소비층도 명확한 제품이라 사업 성공을 자신했기 때문이다.

그는 도서관에서 참고서 대신 섬유신문을 보면서 면생리대를 공부했다. 30만원짜리 중고 미싱도 방에 들여놓았다. 동대문 시장을 돌아다니며 중고제품을 보고 샘플을 만들었다.

품질 좋은 제품을 개발해 홈페이지에 올리면 불티나게 팔릴 줄 알았다. 하지만 홍보가 문제였다. 장 대표는 "창업 초기 1~2년 동안 하루 한 두 건 온라인 주문이 들어오면 기분이 좋을 정도로 판매가 부진했다"며 "3년 동안은 한 달에 인건비도 벌기 힘든 시기였다"고 회상했다.

지앤이바이오텍의 면생리대 '한나패드' [사진=지앤이바이오텍]

2010년 한나패드는 서서히 '입소문'을 타기 시작한다. 기존 고객들이 친구, 가족에게 한나패드를 소개하며 특별한 홍보 없이도 판매가 늘었다. 온라인을 통해 차차 자체 판매망도 구축했다.

'일회용 생리대 유해물질 파동'이 터진 작년엔 성장통을 겪기도 했다. 매출은 폭발적으로 늘었지만 장 대표에겐 창업 이후 가장 힘든 시기였던 것. "회사 사정을 모르는 바깥에선 그저 부러운 시선으로 바라보는데 주문이 밀려들어 생산하기도 벅찼습니다. 수가공 제품이라 인력과 공장을 갑자기 늘리기 쉽지 않거든요. 제품을 주문한 고객이 반년 넘게 기다리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올해부터는 재고량도 확보하고, 고용 인원도 3배로 늘려 90여명이 됐습니다."

해외 시장 진출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한나패드는 미국, 일본, 호주, 프랑스, 캐나다 등 9개국에 진출해 있다. 수출 비중은 전체 매출액의 약 6% 정도지만 꾸준히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는 대만, 태국, 인도네시아 진출을 노리고 있다.

장 대표는 "선진국에선 소비자들이 건강보다 환경을 생각해 면생리대를 구매한다"며 "세계적으로 일회용품 규제, 플라스틱 줄이기 캠페인이 시작돼 해외 시장 전망이 밝다"고 했다. 지난해 진출한 프랑스에선 블로그 홍보만으로 지난 달 매출액 7000만원을 달성했다.

위생용품 강소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한 준비도 한창이다. 올해 하반기 출시를 목표로 생리컵, 기저귀, 시니어층을 대상으로 한 요실금패드, 다회용 마스크 등의 제품을 개발중이다. 각 제품을 브랜드로 키우겠다는 구상이다. 특히 향후 고령화 사회에 대비해 요실금 라인에 집중할 예정이다.

코넥스 시장엔 지난 6월 입성했다. 장 대표는 "코넥스에서 자본 투자를 받아 제품을 규모화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코넥스 상장 후 투자사들의 연락이 크게 늘었다"고 덧붙였다. 장 대표는 2년 정도 코넥스에서 훈련하며 코스닥 상장에 도전할 계획이다. 지앤이바이오텍은 올해 상반기 매출액 55억원, 영업이익 15억원을 기록했다.

 

ro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