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삼성전자, 내년 초 폴더블 스마트폰 공개” - WSJ

  • 기사입력 : 2018년07월19일 00:50
  • 최종수정 : 2018년07월19일 08: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삼성전자가 내년 초 폴더블 스크린을 탑재한 스마트폰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8일(현지시간) 서울발 기사를 통해 보도했다.

삼성 갤럭시S9[사진=로이터 뉴스핌]

WSJ은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고 삼성 내부에서 ‘위너’(Winner)라는 코드네임을 가진 프로토타입 제품이 7인치의 화면을 탑재했으며 지갑처럼 절반으로 접힌다고 전했다. 이 스마트폰을 접으면 제품 외부에 작은 디스플레이 바가 뜨며 후면에는 카메라가 달렸다.

폴더블 스크린 기기는 수년간 업계에서 가장 뜨거운 루머를 달고 다녔다. 기존 플립폰과는 달리 새로운 폴더블 스마트폰은 펼쳤을 때 스크린이 거의 전체 기기를 차지해 소비자들에게 태블릿과 비슷한 크기의 디스플레이를 제공하면서도 손에 들거나 지갑에 넣을 수 있는 휴대성을 제공한다.

WSJ은 삼성의 폴더블 스마트폰이 최근 소비자들을 매료시킬 만한 새로운 형태를 찾는 데 어려움을 겪어온 스마트폰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내다봤다.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스마트폰 판매는 지난해 0.3% 감소해 업계 역사상 첫 연간 감소율을 기록했다. 올해 스마트폰 판매량 역시 0.2%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소식통은 삼성의 폴더블 스마트폰이 갤럭시S와 갤럭시노트와 별개로 새로운 제품 카테고리를 형성해 3번째 플래그십 기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또 모바일 게이머와 같은 특정 시장을 겨냥해 초기 작은 규모로 폴더블 스마트폰이 출시될 계획이며 판매가 성공적일 경우 내년 하반기보다 광범위한 상업용 출시를 위한 길을 열 것으로 기대했다.

소식통은 폴더블 스마트폰이 출시되자마자 엄청난 판매를 기록할 것으로 기대하지는 않았지만, 삼성이 폴더블 스크린폰을 내놓는 첫 기업이 되기를 원하며 이것은 수년간 스마트폰 업계에서 가장 두드러진 도약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소식통들은 최종 시점과 디자인은 여전히 변경될 수 있다고 설명하면서도 삼성의 경영진들이 이 프로젝트를 회사의 최우선순위로 설정했다고 귀띔했다.

업계 전문가들은 이 같은 삼성전자의 전략에 올해 자사의 최신 주력 스마트폰 갤럭시S9을 포함한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대한 수요 후퇴가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한다. 업계에서는 갤럭시S9의 판매가 직전 모델보다 20% 이상 감소했다고 추정한다.

삼성전자는 수년간 ‘밸리’(Valley)라는 코드네임으로 폴더블 스크린폰을 연구해왔다. 삼성은 폴더블 스크린 스마트폰에 있어 다른 경쟁사를 앞질러 왔다.

무엇보다 화면을 접을 수 있도록 하는데 가장 중요한 기술인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를 삼성디스플레이가 만들었으며 삼성은 현재 OLED 시장 거의 전체를 지배한다.

소식통은 폴더블 스마트폰이 내부의 큰 스크린과 외부의 작은 디스플레이 바를 채택하고 있어 더 큰 배터리 용량을 요구한다고 설명했다. 더욱 강력한 반도체 칩도 필요해 비용이 오른다. 이들은 폴더블 스마트폰의 가격이 1500달러를 훌쩍 넘길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소식통은 삼성이 별도로 조만간 인공지능(AI) 음성비서인 빅스비(Bixby)를 탑재한 스피커를 내놓을 것이라고 전했다. 스피커의 가격은 약 300달러로 내달 이후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은 내달 9일 뉴욕에서 갤럭시노트 9를 공개한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