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정체된 스마트폰 시장, 부품업계도 흐림

2Q '갤럭시S9' 판매부진에 '아이폰X' 재고조정 영향 겹쳐
LG이노텍 2Q '158억원' 손실…LGD 적자폭 '1755억원'까지 증가

  • 기사입력 : 2018년07월03일 18:02
  • 최종수정 : 2018년07월03일 18: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태훈 기자 = 국내 전자부품 업계가 스마트폰 시장의 정체로 인해 올해 2분기 수익성이 전분기보다 크게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의 '갤럭시S9'이 판매가 예상보다 많지 않고, 애플이 차세대 아이폰 출시를 앞두고 '아이폰X'의 재고조정에 돌입한 탓이다.

3일 전자부품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와 LG이노텍 등 국내 부품 업체들은 상반기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둔화로 인해 전분기 대비 영업이익이 감소할 전망이다.

삼성디스플레이의 경우, 플렉서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갤럭시S9의 판매부진과 함께 대형 액정표시장치(LCD) 시장의 가격하락까지 더해 2분기 수익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예측된다.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90.58% 가량 줄어든 390억원으로 예상되며, 특히 LCD는 연내 흑자전환이 어려울 전망이다.

황민성 삼성증권 연구원은 "LCD의 가격 하락 속에 갤럭시S9의 판매부진과 아이폰X의 재고고정 영향을 동시에 받은 탓으로 LCD는 2분기 적자로 전환, OLED의 손익을 상쇄한 것으로 보인다"며 "(아이폰X와 갤럭시S9에 탑재되는) 플렉서블 OLED 가동률이 2분기에 추가 하락, 하반기는 최소 50% 이상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 리지드 OLED 가동률은 1분기 60% 중반에서 2분기 80% 중반, 하반기에도 2분기 이상의 가동률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왼쪽부터 삼성 '갤럭시 S9', LG 'G7 씽큐(ThinQ)', 애플 '아이폰8' [사진=각사]

LG디스플레이 역시 2분기 적자폭이 전분기 983억원에서 1755억원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LG전자의 상반기 전략 폰 'G7 씽큐(ThinQ)'에 LCD 디스플레이를 공급했지만, G7 싱큐의 판매량이 많지 않다. 플렉서블 OLED 공급은 수율 문제로 공급처를 확보하지 못해 공장의 고정비용이 느는 상황이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TV 업체의 보수적인 TV 패널 구매전략과 중국의 10.5세대 LCD 신규라인 가동 영향으로 1년간 지속된 TV 패널가격 하락폭이 확대됐다"며 "중소형 OLED 신규라인(E6)은 초기 수율 부진에 따른 낮은 생산성, 감가상각비 증가 등에 따라 고정비가 증가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LG이노텍은 아이폰X의 재고조정 영향에 따른 카메라 모듈 및 3차원(3D) 센싱 모듈 판매 감소와 더불어 G7 씽큐(카메라 모듈 공급)의 판매부진 영향으로, 2분기 158억원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측된다.

어규진 이베스트증권 연구원은 "하반기 북미 주요 거래선(애플)의 신규 스마트폰 출시 전 기존 제품의 재고조정에 따른 비수기 구간으로 동사의 카메라 모듈 및 3D 센싱 모듈, RFPCB 등의 고부가가치 부품 판매가 감소할 것으로 판단된다"며 "적자전환이 불가피하다"고 예측했다.

flam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