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반도체 퇴직인력, 중국이 넘본다"…중소업체 활용 방안 절실

한경연 '반도체 산업경쟁력 강화방안' 세미나
"정부, 반도체 중소기업-대기업 협력 판 깔아줘야"

  • 기사입력 : 2018년06월20일 16:56
  • 최종수정 : 2018년06월20일 16: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국내 대기업 반도체 퇴직인력에 대해 중국이 군침을 흘리고 있는 상황에 이들을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이 절실합니다. 기업에서 퇴직자들에게 사업을 통해 자립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제공하고, 대기업이 수요처가 되는 것이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

송용호 한양대학교 융합전자공학부 교수는 20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개최한 '혁신성장을 위한 반도체 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 세미나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한경연은 20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정부, 기업계, 학계, 연구계 등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혁신성장을 위한 반도체 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 세미나'를 개최, 박준영 유엑스팩토리 대표가 토론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주완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 송원근 한경연 부원장, 박준영 유엑스팩토리 대표, 송용호 한양대 교수. [사진=한경연]

이날 세미나에는 송원근 한국경제연구원 부원장을 좌장으로 박준영 유엑스팩토리 대표이사, 송용호 한양대 융합전자공학부 교수,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 이주완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 등이 토론자로 참여했다.

송용호 교수는 이날 세미나에서 대기업 퇴직인력을 중소 팹리스(반도체 칩설계회사)적극 활용하자고 주장했다. 그는 "과거 우리나라의 1세대 팹리스 회사들의 성공은 대기업 출신들이 많았고, 이들 회사 제품을 대기업에서 구매했기 때문"이라면서 "하지만 지금은 대기업들이 국내 팹리스 업체들을 파트너로 생각하지 않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팹리스 스타트업 기업 대표로 토론에 참석한 박준영 대표는 국내 반도체 스타트업 기업의 고충에 대해 토로하며 "인공지능 반도체 분야의 선도적인 산업 구조가 확보되기 위해서는 1~2개 대기업 위주의 제품 개발이 아니라 많은 중소기업이 창의적으로 다양한 시도를 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반도체 팹리스 기업도 스타트업으로 얼마든지 시작하는 것이 가능하도록 국가 제도적 지원과 대기업 팹(반도체 생산설비)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대기업 참여가 필요하다"면서 "대기업도 창의적인 스타트업에 대해 다양한 종류의 투자를 할 수 있도록 협력적 생태계 구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국내 팹리스 중소기업들이 자생하기 위해 정부의 역할이 절실하다는 주장도 이어졌다.

이주완 연구위원은 "글로벌 반도체 팹리스 업체들은 규모가 큰 대기업들로 현재 규모가 작고 기술력, 자본력도 부족한 국내 팹리스 업체 입장에선 경쟁하기 어려운 구도"라며 "중소기업들과 대기업들이 함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중소기업들이 자연스럽게 대기업들의 팹을 이용할 수 있는 식의 프로젝트를 정부 주도로 판을 깔아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대기업들이 중소 팹리스 업체들과의 상생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얘기다. 

정부 측 입장으로 토론에 참여한 용홍택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차세대 반도체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투자 의사를 밝혔다. 

그는 "지능형 반도체는 장기간 상당한 인프라가 예상돼 대형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예비타당성 조사가 필요하다"면서 "예비타당성 조사가 통과 되면 지능형 반도체를 위한 대대적인 투자 여건이 마련될 것이며 정부는 지능형 반도체에 대한 투자 계획을 확실히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