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켓

대한상의, '文 대통령·대기업간 만남' 추진

"동반성장·일자리창출 등에 자발적 솔선키로"
상의, 중소·중견기업과의 만남도 요청할 계획

  • 기사입력 : 2017년07월11일 08:25
  • 최종수정 : 2017년07월11일 08: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정탁윤 기자] 국내 주요 대기업들이 조만간 문재인 대통령과의 만남을 추진하기로 했다 .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11일 대한상의 회관에서 대기업 그룹사와의 간담회를 열고 "대한상의가 조만간 대통령에게 대기업과의 간담회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달 방미기간 중 경제계와의 차담회 자리에서 "기업하는 분들을 가장 먼저 뵙고 싶었는데 경제팀 인선이 늦어져 이제야 뵙게 됐다"며 "돌아가면 다시 제대로 이런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날 대기업 관계자들은 문재인 정부와 경제계간 '소통채널' 확대에 많은 기대감을 표시하며 “정부와 경제계가 공통의 목표를 위해 유기적으로 협력하는 의미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 간담회의 의제는 건강한 기업생태계 조성, 일자리 창출을 위한 대기업 역할 등이 되지 않겠냐는 의견을 공유하기도 했다.

또 상의는 “대기업 간담회에 이어 국내 상공인 기반의 상당수를 차지하는 중소․중견기업 간담회도 연이어 청와대에 요청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대한상의는 11일 대한상의회관에서 국내 주요 대기업들과 조찬 간담회를 했다. <사진=정탁윤 기자>

이날 대기업들은 ‘포지티브 캠페인’을 확산시켜 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달 초 공정거래위원장과 4대그룹이 대한상의에서 만나 대기업 개혁과 관련해 “새로운 규제보다는 기업의 자발적 개선을 유도하는 ‘포지티브 캠페인’을 추진하겠다”는 데 대한 연장선상이다. 경제계는 4대그룹 뿐 아니라 전체 대기업, 중견기업까지 점차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동근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그동안 새 정부 방침이나 사회적 요구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들었고 이제는 잘 알기 때문에 사회에 긍정적 메시지를 낼 수 있는 일들을 해 나가야 한다”며 “각 그룹사별, 계열사별로 형편에 맞게 자발적으로 계획을 세우고 솔선해 나가기로 하자”고 제안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 부회장 주재로 △건강한 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대기업의 역할 △정부의 일자리 정책 △새로운 시대환경에 맞는 대기업의 역할 등이 논의됐다.

회의에는 삼성전자 주은기 부사장, 현대차 박광식 부사장, SK 박영춘 부사장, LG 조갑호 부사장, 롯데 오성엽 부사장, 포스코 유병옥 전무, GS 정찬수 부사장, 한화 여승주 부사장, 현대중공업 조영철 부사장, 신세계 양춘만 부사장, KT 최영익 전무, 두산 최성우 사장, 한진 석태수 사장, CJ 조영석 부사장, 부영 최양환 사장 등 주요 대기업그룹 임원 15명이 참석했다.

 

 

[뉴스핌 Newspim] 정탁윤 기자 (ta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