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세월호 인양] 대선주자들 "세월호 진실 낱낱이 규명해야"

문재인 "인양 늦어진 경위, 1기 특조위 조사 방해 등 조사할 것"
안희정, 오전 팽목항 찾아…"사고 원인 조사에 만전 기하겠다"

  • 기사입력 : 2017년03월23일 11:34
  • 최종수정 : 2017년03월23일 11: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장봄이 기자] 세월호 인양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대선주자들은 확실한 진실 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문재인 전 대표는 23일 "세월호 인양은 진실 규명의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전북 기자회견에서 "온 국민과 함께 무사히 인양이 완료가 되고 또 미수습자 전원 다 수습돼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기를 간절히 바란다"면서 이 같이 강조했다.

3년만에 세월호가 물 위로 떠오른 23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안희정 충남지사가 전남 진도군 팽목항 세월호 분향소를 찾아 분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그는 "선체 조사위원회 구성이 결의돼 있는데 조속히 구성해서 즉각적으로 활동을 개시해야 한다"면서 "차기 정권은 집권하자마자 제 2기 특조위를 구성해서 세월호의 진실에 대해 낱낱이 규명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책임 물을 것은 묻고 안전에 관한 오랜 적폐를 청산해 대한민국을 안전한 나라로 만드는 계기로 삼아나가겠다"며 "인양이 늦어진 경위, 1기 특조위 조사가 제대로 활동을 못하고 방해됐던 그런 과정에 대해서도 제대로 규명하겠다"고 강조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이날 기존 일정을 취소하고 오전에 급히 팽목항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안 지사는 팽목항에서 임온유 목사(단원고 2학년 4반 임요한 군 아버지)를 만나 "사고 원인을 철저히 조사하는 데 힘쓰고 만전을 기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또 "반드시 찾아서 팽목항에서의 오랜 기도가 마무리됐으면 좋겠다"며 "이것을 계기로 진상조사를 통해 철저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대한민국이 무엇보다도 생명, 안전에 우선인 나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이날 광주시의회 기자회견에서 "세월호 인양에 참으로 많은 시간이 소요됐다"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퇴진한 때와 맞춰 인양되고 있는데 역사속으로 사라진 박근혜와 수면 위로 인양되는 세월호 모습이 오버랩 돼서 착잡하기도 하고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어 "진실이 반드시 규명돼야 한다. 지금까지 여전히 안개 속에 가려져 있다. 가라앉아있던 진실, 유족들과 실종자 가족들의 억울함이 밝혀지고 해소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뉴스핌 Newspim] 장봄이 기자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