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국립암센터 연구진, 뼈암 신규 치료법 효과입증

강현귀 특수암센터장·김준혁 전문의 등...골시멘트 이용법 발표

  • 기사입력 : 2016년05월18일 17:48
  • 최종수정 : 2016년05월18일 17: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강현귀 센터장. <사진=국립암센터>

[뉴스핌=박예슬 기자] 뼈로 전이된 암을 골시멘트로 치료하는 새로운 수술법에 대해 국내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효과를 입증했다.

국립암센터(원장 이강현)는 강현귀 특수암센터장, 김준혁 골연부종양클리닉 전문의가 이와 같은 결과를 발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들 연구진은 지난 2007년부터 2013년까지 대퇴골과 상관골 전이암을 가진 환자 43명을 대상으로 골수강내 금속정 고정과 동시에 경피적 시멘트 주입술을 실시하고 같은 기간 시멘트 주입 없이 금속정 고정만 한 환자 그룹과 비교분석했다.

연구에 따르면 경피적 시멘트 주입술을 병행한 그룹은 수술 후 출혈이 적고 재활 운동시기가 앞당겨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골 파괴가 현저히 줄고 국소부위 암 성장이 억제되는 것이 핵의학 검사로 입증됐다.

기존에는 대퇴골 경부에 암이 전이되면 인공관절 치환 수술을 받았는데 이 수술법은 피부와 근육을 많이 절개해 수술과 재활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다.

사지의 긴뼈에 널리 사용되는 골수강내 금속정 삽입술은 금속막대가 골수 내로 들어가면서 암 조직을 건드려 암 세포를 퍼뜨린다는 단점이 있다.

이에 반해 강 센터장이 개발한 수술법은 피부에 구멍만을 뚫어 다공나사못으로 고정한 후 삽입된 나사못의 구멍을 통해 약물 또는 골시멘트를 직접 주입하는 방법으로 환자 본인의 관절은 그대로 살리면서 암 세포 활동은 억제한다.

또 사지의 긴뼈를 기존의 금속정으로 고정해야 하는 경우에도 금속정 주위 골수내로 골시멘트를 주입해 임상적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설명이다.

연구 책임자인 강현귀 센터장은 “암을 가진 채 장기 생존하는 환자 수가 점점 늘면서 암이 뼈로 전이되는 골전이암 발생률도 높아지고 있다”며 “골전이암 환자들의 수술 부담은 최소화하는 동시에 암세포 활동을 억제해 장기간 골격의 안정성을 얻을 수 있는 이번 연구의 수술방법은 증가하는 골전이암 환자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 수술법에 사용되는 기구는 국내외 특허등록을 받고 제품이 출시돼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골관절외과학회지(The Bone and Joint Journal)’ 최근호에 게재됐다.

 

[뉴스핌 Newspim] 박예슬 기자 (ruth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