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문화 대중문화일반

속보

더보기

'질풍기획' 백성현, 열정만 가득한 바보 신입사원…비장의 스킬은 무엇?

기사입력 : 2016년01월25일 20:17

최종수정 : 2016년01월25일 20:18

'질풍기획'이 첫 방송됐다. <사진=네이버TV캐스트 캡처>

[뉴스핌=황수정 기자] '질풍기획'이 첫 방송됐다.

25일 첫 방송된 웹드라마 '질풍기획'은 김병철(백성현)의 독특한 캐릭터에 대해 소개됐다.

김병철은 질풍기획의 신입사원으로 뜨거운 열정을 가지고 있지만 바보다. 그의 첫 등장은 밧줄에 다리를 묶인채 벽에 매달리는 벌을 받는 것으로 강렬했다.

조현철(최병모) 부장은 김병철에게 "진짜 화를 내려는게 아니라 순수하게 궁금해서 물어본다"며 "광고주에게 약속한 시간에 왜 메일을 안 보냈냐"고 물었다.

이에 고민하던 김병철은 "이유가 뭐 따로 있겠습니까. 잊어버렸습니다"라고 소리쳤다. 결국 분노한 선배들은 김병철의 두 다리를 밧줄로 묶고 창밖으로 던져버린 것이다.

이를 지켜보던 박팔만(백승훈) 차장은 김병철에 대해 '입사 이래 달라진게 별로 없는 것 같다'고 회상한다.

김병철이 질풍기획에 입사하게 된 이유는 바로 성실함. 그는 면접을 보기 이해 정해진 시간보다 6시간 먼저, 새벽 4시에 회사 앞에 가있었고 이를 본 질풍태(남명렬) 사장이 바로 합격 통보를 내렸다.

김병철은 조현철 부장에게 "어떤 일이 남았나요?"라며 도와줄 것 처럼 다가가 "부장님 화이팅!"이라며 퇴근해버리며 모두를 황당하게 만들기도 했다.

박팔만 차장은 '비록 자기세계가 있지만 문제 해결을 위한 열정이 있다'며 '하지만 대부분의 능력이 실제 업무에 별로 도움이 안된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곧 김병철에게 광고주를 만날 때 비장의 스킬이 발휘된다고 전해 과연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웹드라마 '질풍기획'은 이현민 작가의 동명웹툰을 바탕으로 광고대행사 직원들의 일상을 소재로 치열한 직장 생활과 블랙코미디를 담고 있다.

'질풍기획'은 매주 월, 수, 금 오전 8시 네이버TV캐스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핌 Newspim] 황수정 기자(hsj1211@newspim.com) 페이스북 바로가기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