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KYD 디데이

中 장쑤성 롄윈강 하이저우구 디지털경제 엔진 구축

기사입력 : 2024년01월05일 17:08

최종수정 : 2024년01월05일 17:09

[서울=뉴스핌] 최헌규 중국전문기자= 장쑤성(江苏)성 롄윈강(连云港)시 하이저우(海州)구는 최근 상하이에서 디지털 경제 촉진을 주제로 한 투자 설명회를 개최해 디지털 경제 전문가 및 기업 대표들과 심도있는 토론 및 교류 기회를 가졌다.

롄윈강시 하이저우구는 120여명의 전문가와 기업인들이 참석한 이 설명회에서 하이저우구가 같은 롄윈강시의 첨단산업구와 이중구 통합을 수년간 탐구해왔으며 그 성과로서 디지털화 전환에 따른 성장 잠재력이 크게 제고됐다고 밝혔다.

하이저우구 내 일출동방(日出东方) 스마트 팩토리 공장의 경우 디지털 기술과 제조업 융합이 창출하는 생산 시스템의 변화가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동케이블은 교직기를 거쳐 자동으로 절단및 교정 작업을 수행할 수 있고, 로봇은 용접 장면과 위치를 정확히 인식하며, 스마트 로봇 팔은 더듬이 흡착판을 통해 집열기를 붙잡는다. 스마트 개조와 디지털 전환은 효율을 제고하는 것은 물론 스마트 창고시스템을 통해 평판 집열기를 정확한 창고 위치에 도달시킬 수 있다.

일출동방의 장야밍((张亚明) 부총재는 디지털화의 기초상에서 디지털 창고를 구현하고 QR 코드 등의 성숙한 기술을 통해 가상 화물칸을 관리하고 창고의 디지털 지도를 제작, 모든 화물을 창고 안팎으로 정확히 식별하며 창고 매장량도 종전 2000 여건에서 9000 여건으로 늘렸다고 소개했다.

[서울=뉴스핌] 최헌규 중국전문기자= 중국 장쑤성 롄윈강 하이저우구 디지털 산업 단지에 있는 일출동방 스마트 공작기계 라인. 2024.01.05 chk@newspim.com

고품질 산업 시스템은 반드시 고품질 생산 시스템에 의해 뒷바침된다. 이와관련해 롄윈강 첨단기술구 당공위의 류훙(刘虹) 관리위 주임은 기업은 정보 기술을 활용해 전통 산업을 전면적으로 개조해 나가며 이를 위해 전체 요소의 개조와 혁신을 벌여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류훙 주임은 지역 제조업의 디지털화와 네트워크화 스마트화 수준의 향상을 위해 '스마트형 혁신 및 디지털 전환'과 기업 클라우드 같은 실행 계획을 구현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하이저우구 스마트 제조 전환 프로젝트는 현지 기업들로 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장쑤잉요우(江苏鹰游) 방적기 유한공사 디지털 제어 생산 작업장에서는 디지털 제어 선반(공작기계)이 5G 전용망의 도움을 받아 현장 ERP 단말기와 CNC 공작기계 간의 상호 연결 작용을 통해 생산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전송한다.

이때 위에서 부터 생산계획과 생산 완성률의 비율, 공급과 출하량, 완성 상황 등의 각종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회사의 현장 책임자는 작업장의 장비 점검과 수리 신청, 기타 자잘한 상황 까지 모두 작업 현장에 설치된 대형 모니터로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롄윈강 하이테크구는 산업인터넷 분야에서 규모 이상 기업 50여 개, 국가 제조업 종목별 1위 시범기업 3개, 도시 스마트화 개조 및 디지털 전환 서비스 자원 풀 기업 8개, 누적 스마트제조 시범공장 15개 등을 육성했다. 최근 롄윈강 하이테크구는 2023년 장쑤성 '인터넷 플러스(+) 선진 제조업' 특화 산업 기지로 선정되기도 했다.

하이저우구는 또한 생방송 플랫폼을 통한 전자상거래 직거래로 농촌 지역 농산품을 판매하는데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 구역내 신바진의 샤오탕 촌 서기는 장쑤 어우메이스 과기발전공사 인터넷 생방송 실에서 배추 등 농산품을 직접 판매했다.

[서울=뉴스핌] 최헌규 중국전문기자= 장쑤성 롄윈강 하이저우구 샤오탕 촌 서기가 농산품 판매 인터넷 생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2024.01.05 chk@newspim.com

현재 '디지털 플러스'는 하이저우구의 전자상거래 경제 활성화에 강력한 동력이 되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20여개 지역 마을이 화훼와 야채 과일 육류제품 수공예품 의류 등을 생방송을 통해 판매했으며 2023년 1~11월 총 24억 위안의 매출을 기록했다.

쑨잉(孫英) 장쑤톈마(江苏天马)인터넷 과기 그룹 회장은 "우리는 현지 디지털 공급망으로 실물 산업을 육성하는 대표기업 중 하나로 '텐마 스포츠' 등 업스트림과 다운 스트림에 걸쳐 1000여 개 공장과 10만 개 상가를 이끌면서 국내 스포츠 산업 전자상거래의 '유니콘'으로 성장했다"고 자랑했다.

2023년 11월 장쑤성 공업정보화부는 "2023년 장쑤성 정보 소비 10대 우수 플랫폼' 명단을 발표했는데 이중 '톈마스포츠'도 포함됐다.

롄윈강시 하이저우구는 전자상거래 기업에 대한 대대적인 육성 프로젝트로서 모두 34개 사업을 선정했으며 이 사업에 대해 정책 자금만 348억 9200만 위안을 현금으로 지원했다. 텐마 스포츠, 농업박람회 등이 전자상거래 육성 프로젝트의 대표적인 성공 플랫폼들이다.

하이저우(海州)구 상무국의 판룽(荣榮) 당조원은 "2024년에도 전자상거래 산업을 계속 지원하고 디지털과 실물 경제의 융합을 심화하며 전 지역의 제조업, 상업 무역산업의 디지털 전환과 고도화를 촉진하고 메타버스 기술과 전통 무역업의 접목을 모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 최헌규 중국전문기자 chk@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히든스테이지' 본선 첫 무대 공개... 찬주 '개꿈'과 '춤' 선봬 [서울 = 뉴스핌] 오광수 문화전문기자 = 싱어송라이터 경연대회 '히든스테이지'의 본선 첫무대가 드디어 공개된다. 총 40명(팀)의 실력자들이 12일(오후 4시 10분)부터 뉴스핌TV 유튜브 채널 KYD를 통해 매주 금요일마다 2팀씩 출연한다. '히든 스테이지'는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이 주최하는 싱어송라이터 경연대회로 지난해 '음악의 탄생'에 이은 시즌2 대회다. 올해는 모든 대회 과정이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송된다.  [서울 = 뉴스핌] 오광수 문화전문기자 = '히든스테이지' 본선에 출전한 찬주가 본사 스튜디오에서 자작곡을 부르고 있다. 2024.04.10 oks34@newspim.com 본선에 오른 40명(팀) 중 12일 첫 출연자로 나서는 주인공은 찬주(본명 안찬주)다. 찬주는 자작곡인 '개꿈'과 '춤'을 부른다. '개꿈'은 꿈을 꾸면서 느꼈던 감정을 노래로 옮긴 곡으로 몽환적인 아름다움을 가진 곡이다. '춤'은 영원히 끝나지 않을 것처럼 느껴졌던 겨울이 지나고, 어느새 초록이 넘실거리는 계절을 맞는 기쁨을 춤으로 표현한 곡이다. 찬주는 "싱어송라이터 경연대회 참여를 계기로 많은 아티스트와 소통하고, 그 과정에서 음악적 아이디어와 영감을 얻는 기회를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찬주는 싱어송라이터를 꿈꾸는 이유에 대해 "나의 자아를 사람들에게 표현하고, 사람들과 소통하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그는 "언어를 뛰어넘어 감정을 전달할 수 있다는 것이 음악이 가진 장점"이라고 밝혔다. 평소 이소라와 산울림의 음악을 좋아하고 즐겨 부른다고. [서울 = 뉴스핌] 오광수 문화전문기자 = '히든스테이지' 본선에 출전한 찬주가 자작곡을 부르고 있다. 2024.04.10 oks34@newspim.com 찬주의 노래를 듣고 응원하기를 원하는 사람은 12일 오후 4시 10분부터 유튜브에서 'KYD'(코리아유스드림)나 '히든스테이지를 검색하여 들어오면 된다. 누구든 유튜브에 들어와서 참가자들의 실력을 확인할 수 있고, 미래의 K-POP을 이끌고 나갈 젊은 싱어송라이터들의 노래를 감상할 수 있다. 응원메시지를 남기면 스타벅스 기프티콘에 자동 응모되며 추첨을 통해 50명에게 기프티콘을 선물한다. 지난달 10일 마감된 '히든스테이지' 시즌2에는 미래의 싱어송라이터를 꿈꾸는 총 337팀(명)이 참여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이번 경연대회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조현래), (사)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추가열) 등 문화예술 진흥을 위해 힘쓰는 기관과 단체가 후원한다. 8월말까지 진행되는 본선무대가 마무리 되면 톱10을 선발한 뒤 9~10월 사이에 순위결정전이 펼쳐질 예정이다. 히든 스테이지 대상(최종 우승자)에게는 500만원, 최우수상 2팀 각 300만원, 우수상 2팀 각 100만원 등 총 1500만원의 상금이 걸려 있다. 이밖에도 수상자들에게는 많은 부상과 특전이 주어진다. oks34@newspim.com 2024-04-11 08:00
사진
"이스라엘, 전면전은 피하면서 고통스러운 보복에 무게"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지난 주말 이란으로부터 역사상 유례없는 영토 직접 공격을 받은 이스라엘이 전면전을 피하면서도 고통스러운 보복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15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채널12가 보도했다. 채널12에 따르면 이스라엘 전시 내각은 이날 2번째 회의를 열고 지역 내 전면전을 유발하지 않는 고통스러운 보복 대응을 할 수 있는 몇 가지 방안을 논의했다. 방송은 전시 내각이 지난 14일 드론 및 미사일 공격에 대한 대응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매체 악시오스에 따르면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국방장관은 전날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에게 이스라엘이 이란의 공격에 대응하는 것 말고는 선택지가 없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4일(현지시간) 이란이 이스라일을 향해 드론 및 미사일을 발사한 후 요르단 암만 상공에 드론이 보이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2024.04.16 mj72284@newspim.com 이란은 지난 1일 시리아 주재 이란 영사관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격에 따른 보복 조치로 14일 새벽 이스라엘에 300여 대의 무인기와 미사일을 발사했다. 이 중 99%는 이스라엘과 미국, 영국, 프랑스 등에 의해 요격됐다. 전시 내각은 미국과 연합해 이 같은 보복 작전을 벌이기를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조 바이든 미국 정부는 이스라엘이 이란에 대한 보복에 나설 경우 이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이란은 지난 주말 공격이 이스라엘의 이란 영사관 공격에 대한 보복 대응이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추가로 긴장감을 고조시키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호세인 아미르 압돌라히안 이란 외무장관은 영국 측에 이 같은 뜻을 전하면서도 이스라엘이 보복에 나선다면 즉각적으로 이전보다 강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스라엘이 사이버공격이나 이란의 국영 석유 인프라 시설 등을 겨냥한 공격을 선택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스라엘은 과거에도 이란의 핵 프로그램 관련 인사나 인프라를 겨냥한 바 있다. 분석가들은 이스라엘이 이란을 직접 겨냥하지 않고 이란의 지원을 받는 무장단체(proxy)를 공격할 수 있다고도 본다. 다만 이들은 이스라엘이 이란의 핵시설이 깊은 지하에 자리 잡고 있어 이를 직접 공격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mj72284@newspim.com 2024-04-16 01:48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