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골든부츠' 손흥민, 오늘 귀국…30일 국가대표팀 합류

기사입력 : 2022년05월24일 09:09

최종수정 : 2022년05월24일 09:09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아시아 선수 최초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30.토트넘)이 골든부츠를 들고 금의환향한다.

손흥민은 EPL 시즌 종료와 함께 국가대표팀 소집을 앞두고 24일 귀국한다. 그는 전날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 EPL 최종 35라운드에서 리그 22·23호골을 터뜨리며 5:0 대승을 이끌었다.

동료들에게 축하를 받는 손흥민.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 경기에서 기록한 골로 손흥민은 정규리그 23골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1992년 출범한 EPL에서 최초의 아시아 선수 득점왕이 나왔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을 통해 득점왕에 오른 것은 물론 소속팀 토트넘이 차기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까지 획득, 홀가분하게 한국으로 돌아오게 됐다.

손흥민은 오는 30일 대표팀에 합류, 6월 2일 브라질, 6일 칠레, 10일 파라과이와 국가대표 평가전에 나선다. 오는 브라질전에서는 세계적인 공격수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와 맞붙으며 국내외 축구팬들의 이목이 쏠릴 예정이다.

jyyang@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