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글로벌 특파원

속보

더보기

[르포] '베이징은 봉쇄중', 주민 쉼터 공원 교외 유원지도 전부 폐쇄 ②

기사입력 : 2022년05월14일 12:43

최종수정 : 2022년05월14일 12:43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교통 운행 중단, 식당내 영업 중지, 출입구 잠정 폐쇄, 아파트 단지 봉쇄, 박물관 휴관'.

요즘 베이징에는 인원 이동과 시설 운영을 제한하는 코로나 방역 통제 조치가 하루에도 몇건씩 끝도없이 터져나온다. 도시 외곽 통행 제한과 함께 시내 대중 교통 통제도 갈수록 엄격해지고 있다. 

13일 현재 베이징은 감염 위험을 우려로 15개 주요 지하철 노선 상당수 역의 출입구를 폐쇄했다. 교외의 짧은 간선 노선 일부 외에는 지하철 전 노선에서 주요 전철역 출입구를 막은 상황이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베이징 차오양구 외곽 순허향(읍)의 한 마을이 입구에 검문소를 설치해 놓고 출입을 제한하고 있다.  2022.05.13 chk@newspim.com

시내버스도 이미 제한 운영에 들어갔고  디디 등 공유 택시 운행도 위험지구를 이유로 서비스가 거부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식당과 커피솝 매장 영업을 금지시키고 사무실 출근도 재택 근무로 전환하도록 지시하면서 거리에서 행인의 그림자가 사라지고 도로에선 자동차가 종적을 감추고 있 다.  

베이징시는 시내뿐만 아니라 인구밀도가 낮은 도시 외곽 지역까지 유동인구를 철저히 통제하고 있다. 13일 기자가 자전거로 차오양구 외곽 농촌 마을 순허 향(읍)을 방문했을 때  이동 인원이 별로 없는 곳인데도 불구하고 엄격한 검문을 실시하고 있었다. 검문소의 관리원은 "특별한 일이 아니면 마을 진입과 진출을 해서는 안된다"고 경고투로 말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차오양구 순허향(읍)의 넓은 경작지 뒷편으로 차오양구 한국 교민 밀집지역 왕징이 희미하게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2022.05.13 chk@newspim.com

 

시는 갈수록 광범위한 지역에 걸쳐 외곽 유원지와 촌락 진입을 제한하고 있다.  베이징은 주민들의 주말 쉼터라고 할 수 있는 화이러우 구의 이름난 산과 계곡 풍경구와 유원지를 5월 13일 부터 모두 폐쇄됐다.

화이러우구의 관광 레저 명소인 무텐위 장성과 칭롱샤 풍경구, 훙뤄사 풍경구, 젠커우 창성과 베이징제와 샹수이호 장성, 수이 장성, 옌치호 풍경구 출입이 모두 봉쇄됐다. 

팔달령 만리장성이 있는 옌칭현(구)과 먼터우거우 미윈현 등지 유원지와 식당 들도 모두 문을 닫았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베이징시 차오양구 순허향(읍)의 한 마을 도로 변에 '민생에 힘쓰자'는 구호가 붙어있다. 베이징시는 2022년 4월 22일 이후 본격 확산하기 시작한 코로나 방역을 이유로 여러 분야에 걸쳐 민생에 많은 제약을 가하고 있다.  주민들은 도시 봉쇄 불안감으로 사재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5월 12일 도시 봉쇄 루머가 퍼지면서 베이징 전역에는 사재기 광풍이 몰아쳤다. 베이징시는 13일 유언비어 유포자를 체포했다.     2022.05.13 chk@newspim.com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베이징 차오양구의 이름난 쉼터인 온유허 공원 관리소가 출입구에 코로나 방역을 위해 공원 개방을 잠정 중단한다는 통지문을 설치해놓고 있다. 2022.05.13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