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산업 재계·경영

속보

더보기

'승부사' 구본준 LX그룹 회장, 소재·부품 새 먹거리 찾는다

기사입력 : 2021년12월24일 15:10

최종수정 : 2021년12월24일 16:43

자산총액 기준 재계 순위 50위권 머물러
'승부사' 구본준 회장, 몸집 키우기 박차
굵직한 M&A 로 '공격경영' 드라이브

[서울=뉴스핌] 박지혜 기자 = LG그룹과 지분정리가 완료되면서 구본준 LX그룹 회장의 본격적인 독자 경영이 시작됐다. LX그룹은 지난 5월 출범한 이후 자산총액 기준 재계순위 50위권에 머무르고 있다. 미래 먹을거리를 향한 '몸집 키우기'의 신성장원 확보는 선결 과제로 꼽힌다.

구본준 LX홀딩스 회장 [사진=LX홀딩스]

◆ LG그룹서 계열분리 후 첫 M&A 성공할까

24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LX그룹 계열사 LX인터내셔널은 국내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 글랜우드프라이빗에쿼티(PE)로부터 한국유리공업 지분 100%를 인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유리공업은 판유리 업계 2위 기업으로 '한글라스'라는 브랜드로 잘 알려져 있다.

LX그룹은 계열사인 LX하우시스를 통해 건축자재와 자동차소재부품 및 고기능 소재 생산 사업을 하고 있는데 한글라스를 인수하면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또 고기능성 유리 제품을 개발하면 형제그룹인 LG그룹과 협업도 추진할 수 있다.

한국유리공업 지분을 인수하면 LX그룹이 LG그룹으로부터 계열 분리한 뒤 첫 인수·합병(M&A) 사례가 된다.

이와 관련 LX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성장을 위해 다양한 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있는 건 맞지만, 현재로써 확인해줄 수 있는 게 없다"고 했다.

앞서 LX그룹은 LX하우시스를 통해 국내 가구업계 1위 한샘 인수전에 참여했으나 고배를 마셨다. 비록 인수에는 실패했지만, LG에서 분리된 지 4개월 만에 참여해 구 회장의 승부사 기질이 드러났다는 평가를 받았다.

구 회장은 1985년 금성반도체에 입사해 LG반도체, LG필립스LCD(현재 LG디스플레이), LG상사(현 LX인터내셔널) 등 주요 계열사의 대표이사를 맡아 글로벌 기업으로 키워내며 미래 사업을 준비하는 승부사로 꼽힌다. 

LG그룹 고문으로 물러나기 직전엔 LG전자가 자회사로 편입시킨 오스트리아 전장업체 ZKW 인수 작업에 관여하기도 했다. 구 회장은 공격적인 경영 스타일로 외연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LX그룹 출범 당시 구 회장은 "LX홀딩스에 속한 자회사는 국내 팹리스와 인테리어자재, MMA(유기화학제품), 포워딩 시장을 선도하는 1등 DNA와 세계를 무대로 한 개척 정신을 가진 기업"이라며 "1등 DNA를 LX 전체에 뿌리내리고 가장 소중한 자산인 사람을 통해 구성원 모두의 자랑이 되는 좋은 기업을 함께 만들어가자"고 강조한 바 있다.

◆ LX인터, 친환경 신소재 트레이딩 이끈다

이번 인수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 주체는 LX인터내셔널이다. 이 회사는 LX그룹의 핵심 계열사다.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에 따라 석탄 사업 비중을 낮추고 친환경 중심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그룹의 친환경 신소재 트레이딩을 이끌 예정이다.

앞서 LX인터내셔널은 지난달 SKC, 대상과 함께 1800억원을 투입해 친환경 생분해 신소재 합작법인을 설립했다. 합작사는 친환경 신소재인 생분해성 플라스틱(PBAT)을 제조하게 된다.

LX인터내셔널은 지난달 22일 투자심의위원회를 열고 합작사에 360억원 출자를 결정했으며 지분 20%를 취득하게 됐다. 종합상사로서 60년 이상 쌓아온 해외 마케팅 역량, 글로벌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제품 판로를 지원할 계획이다.

구 회장이 애정을 쏟고 있는 LX세미콘도 신사업 진출로 그룹 외연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LX세미콘은 기존 주력 사업인 디스플레이구동드라이버(DDI)를 넘어 실리콘카바이드(SiC) 전력 반도체, 전자기기에 쓰이는 마이크로컨트롤러유닛(MCU) 등에 진출하겠다는 계획이다. 

관련업계에서는 LS, GS 등 범LG가의 분사 이후 그룹 몸집 키우기가 본격화됐던만큼 구 회장도 독립 초반의 몸집 키우기에 상당한 공을 들일 것이란 예상이다. 특유의 승부사 기질을 발휘해 LX그룹을 소재·부품 특화그룹으로 성장시킬지 주목된다. 

wisdom@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