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급격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보다 미세조정 발표할 것"

박수현 靑국민소통수석 "거리두기 강화, 민생에 찬물 끼얹을 수 있어"

  • 기사입력 : 2021년12월02일 16:53
  • 최종수정 : 2021년12월02일 16: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청와대는 2일 코로나19의 신종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 확산 우려에 따른 방역 강화 여부와 관련, "급격한 거리두기 강화보다는 (현재 조치를) 어떻게 미세하게 조정할지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KBS 유튜브 채널의 '디라이브'에 출연해 "오미크론 변이 감염과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전체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대책들이 적용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사진=청와대]

박 수석의 발언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인한 소상공인·자영업자의 피해를 우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박 수석은 "거리두기를 강화하고 집합을 제한하는 조치는 민생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고,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손실 보상이라는 문제와도 연관이 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청와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신규 확진자와 위중증 환자, 사망자가 모두 증가하고, 병상 여력이 빠듯해지고 있지만 어렵게 시작한 단계적 일상 회복을 되돌려 과거로 후퇴할 수는 없는 일"이라며 "정부는 지난 4주간의 일상 회복 1단계 기간을 면밀하게 평가하여, 일상 회복 2단계 전환을 유보하면서, 앞으로 4주간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하고자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박 수석은 이어 "오늘 총리가 주재하는 방역전략회의를 거쳐 내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서 (추가 조치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