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전국 광주·전남

속보

더보기

광주 자동차 부품공장서 화재…인명피해 없어

기사입력 : 2021년12월01일 08:15

최종수정 : 2021년12월01일 08:15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광주 하남산업단지 내 자동차 부품 생산 공장서 불이 나 직원 20명이 대피했다.

1일 광주 광산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55분께 광주 광산구 도촌동의 자동차 부품 생산업체에서 불이 났다.

공장 직원들은 화재 발생 후 자력으로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날 오후 10시 55분께 광주 광산구 도촌동의 자동차 부품 생산업체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에 나섰다.[사진=광주 광산소방서] 2021.12.01 kh10890@newspim.com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해 진화대원 126명, 소방 장비 40대 등을 투입해 신고 접수 3시간 만에 모든 불길을 잡았다.

이 불로 현재까지 1319㎡ 규모의 공장 시설 일부가 타거나 그을린 것으로 추산된다.

소방 당국은 페인트 건조장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는 한편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kh10890@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北, 하루만에 발열자 39만명...김정은 "인민군 투입하라"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국가가 조달하는 의약품들이 약국을 통해 주민들에게 제 때 전달되지 못하고 있다"며 내각과 보건부문의 무책임한 사업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15일 또다시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방역대책토의사업을 진행했다"며 "김정은 원수님께서 협의회를 지도하셨다"고 보도했다. 2022-05-16 07:11
사진
방한 바이든, 정의선 만남에…현대차 美 전기차 공장 발표 '관심' [서울=뉴스핌] 정승원 박준형 기자 = 현대자동차의 미국 내 전기차 전용 공장 설립이 임박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번 주 방한 기간 중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만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면서 미국 전기차 공장 설립 관련 구체적 내용이 발표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16일 외신 보도 및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미국에 전기차 전용 공장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이 미국에 전기차 전용 공장을 짓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ABC뉴스 등 외신은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현대차가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 방문에 맞춰 미국 조지아주 서배너 인근에 70억달러(약 9조335억원) 규모의 전기차 공장 설립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도 주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현대차그룹이 조지아주에 전기차 공장을 새로 짓기 위해 주당국과 2022-05-16 05: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