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단독] 농협은행도 예·적금 금리 최대 0.4%p 인상

KB·우리·하나·신한은행 등 5대 은행 모두 인상

  • 기사입력 : 2021년11월30일 11:34
  • 최종수정 : 2021년11월30일 12: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NH농협은행이 30일 예·적금 금리를 최대 0.4%포인트(p) 올렸다. 이로써 5대 시중은행 모두 일제히 예·적금 금리를 상향 조정했다.

30일 은행권에 따르면 농협은행은 이날부터 예·적금 금리를 0.25%~0.4%p 올리기로 했다.

NH농협은행 본점. (사진=NH농협은행)

일반정기예금, 자유적립정기예금, 큰만족실세예금 등 거치식 예금 기본금리를 0.25%~0.3%p 올린다.

적립식예금 기본금리를 0.25%~0.4%p 인상한다. 6개월~2년 정기적금(개인)은 0.25%p, 3년 정기적금(개인)은 0.3%p, 자유로우대적금은 최대 0.3%p, 자유로우대학생적금은 최대 0.4%p 인상한다.

주택청약예금/부금 0.25%p, 개인 및 법인 MMDA 일부구간을 0.1%p 올린다.

앞서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0.75%에서 1.00%로 0.25%p 인상하자 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이 줄줄이 예·적금 금리를 최대 0.4%p 인상한다고 밝혔다.

우리은행은 한은의 기준금리 인상 발표 이후 지난 26일부터 거치식·예치식·입출식 예금 금리를 0.10%~0.4%p 올린다고 밝혔다. 상품별로 예·적금 금리는 0.15~0.4%p 인상하고 입출식 상품은 0.10%~0.15%p 올렸다.

하나은행은 26일부터 주거래하나 월복리적금 등 적립식예금 5종에 대한 금리를 0.25%~0.4%p 인상했다. 이에 따라 하나 여행 적금은 최고 연 2.3%에서 최고 연 2.70%로 0.4%p 올랐고, 하나원큐 적금은 최고 연 2.3%에서 최고 연 2.60%로 0.3%p 상승했다. 29일부터는 도전365적금 등 적립식예금 7종과 369정기예금 등 정기예금 6종에 대한 금리를 0.25%p 인상했다.

KB국민은행은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국민수퍼정기예금 등 정기예금 및 시장성예금 17종 및 KB두근두근여행적금 등 적립식예금 26종의 금리를 29일부터 최고 0.4%p 인상했다. 비대면 전용상품인 KB반려행복적금의 경우 3년 만기 기준 최고금리가 연 3.1%로, KB더블모아 예금은 1년 기준 최고 연 1.8%로 변경됐다.

신한은행도 29일부터 정기예금 및 적립식예금 36종의 금리를 최대 0.4%p 인상했다. 이번 금리인상으로 대표 주력상품인 안녕, 반가워 적금은 1년 만기 최고 연 4.2%로, 신한 알·쏠 적금은 1년 만기 최고 연 2.6%로 적용 금리가 인상됐다. 또 1년 만기 디딤씨앗적립예금은 금리가 0.4%p 인상돼 연 2.05%로 변경됐고, 3년 만기 미래설계크레바스 연금예금은 0.3%p 인상된 연 1.85%로 금리가 적용됐다.

byh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