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 정부 대변인 "전두환 전 대통령 명복 빌고 싶다"

  • 기사입력 : 2021년11월24일 16:09
  • 최종수정 : 2021년11월24일 16: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일본 정부가 제 11·12대 대통령을 지낸 전두환 씨가 23일 사망한 것과 관련해 고인의 명복을 빈다는 뜻을 밝혔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마쓰노 히로카즈 일본 관방장관은 24일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의 전두환 전 대통령에 애도를 표함과 동시에 고인의 명복을 빌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전 전 대통령에 대해 "1984년 한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일본을 공식 방문한 분"이라고 소개했다. 

전 전 대통령은 전날 오전 8시 40분경 서울 연희동 자택에서 사망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이 향년 90세로 사망한 지난 23일 서울 마포구 세브란스병원 신촌장례식장에 빈소가 마련돼 있다. 2021.11.23 leehs@newspim.com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